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시각 경부고속도로…“정체 심화”
입력 2017.01.26 (23:04) 수정 2017.01.26 (23:4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헬기에서 보신 것처럼 설 연휴를 하루 앞두고 귀성차량이 몰리면서 고속도로 곳곳이 정체를 빚고 있습니다.

KBS 취재진이 귀성객들의 고향 가는 길에 함께하고 있는데요.

현장 연결합니다.

임재성 기자! 저녁 7시쯤 서울을 출발했는데 지금은 어디까지 갔나요?

<리포트>

네, 저는 지금 취재차량은 지금 대전을 향해서 열심히 달려가고 있습니다.

저녁 7시 쯤 서울 만남의 장소늘 출발했으니까 네시간 정도가 지났는데요

그나마 천안분기점 까지는 가다 서다를 반복했는데 지금은 차들이 거의 움직이지 않을 정도로 꽉 막혀있습니다.

제 뒤로 보이시죠?

차들이 거의 움직이지 못하고 느린 운행을 하고 있습니다.

두 시간 전 만 해도 흐름이 좋았던 버스 전용차로도 귀성 차량이 몰리면서 가다 서다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부산까지는 한시간 반 정도 더 가야 할 것같은데요.

취재진이 오면서 휴게소를 들렸는데 말 그대로 전쟁입니다.

음식 코너와 화장실에는 자리가 없어 한참을 기다려야 이용할 수 있었습니다.

도로공사는 내일 새벽까지 정체가 계속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고향 가는 길은 언제나 즐겁고, 설레는데요.

그렇다고 서두르지 마시고 여유롭게 안전 운전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이 시각 경부고속도로…“정체 심화”
    • 입력 2017-01-26 23:08:16
    • 수정2017-01-26 23:40:56
    뉴스라인
<앵커 멘트>

헬기에서 보신 것처럼 설 연휴를 하루 앞두고 귀성차량이 몰리면서 고속도로 곳곳이 정체를 빚고 있습니다.

KBS 취재진이 귀성객들의 고향 가는 길에 함께하고 있는데요.

현장 연결합니다.

임재성 기자! 저녁 7시쯤 서울을 출발했는데 지금은 어디까지 갔나요?

<리포트>

네, 저는 지금 취재차량은 지금 대전을 향해서 열심히 달려가고 있습니다.

저녁 7시 쯤 서울 만남의 장소늘 출발했으니까 네시간 정도가 지났는데요

그나마 천안분기점 까지는 가다 서다를 반복했는데 지금은 차들이 거의 움직이지 않을 정도로 꽉 막혀있습니다.

제 뒤로 보이시죠?

차들이 거의 움직이지 못하고 느린 운행을 하고 있습니다.

두 시간 전 만 해도 흐름이 좋았던 버스 전용차로도 귀성 차량이 몰리면서 가다 서다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부산까지는 한시간 반 정도 더 가야 할 것같은데요.

취재진이 오면서 휴게소를 들렸는데 말 그대로 전쟁입니다.

음식 코너와 화장실에는 자리가 없어 한참을 기다려야 이용할 수 있었습니다.

도로공사는 내일 새벽까지 정체가 계속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고향 가는 길은 언제나 즐겁고, 설레는데요.

그렇다고 서두르지 마시고 여유롭게 안전 운전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