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트럼프 시대 개막
트럼프, 反이민 명령 “예고했더라면 ‘나쁜 놈들’ 벌써 입국”
입력 2017.01.31 (02:41) 수정 2017.01.31 (03:12)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무슬림 국가들을 포함한 난민에 대한 입국 심사를 대폭 강화하는 행정명령 발동 이후 빚어진 전 세계 공항의 혼란 사태에 대해 "항공사의 정전 때문에 발생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만약 '반(反)이민' 행정명령 발동을 사전에 미리 예고했더라면 '나쁜 놈들'이 벌써 미국에 몰려들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30일 트위터 계정에서 지난 주말 세계 공항의 혼란에 대해 "32만5천 명 가운데 겨우 109명이 억류돼 심사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공항에서 일어난 큰 문제들은 델타(항공)의 컴퓨터 정전…시위자들과 슈머 상원의원의 눈물(발언) 때문이었다"고 덧붙였다. 항공사의 기술적인 결함에 더해 시위대와 척 슈머(뉴욕)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의 "자유의 여신상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는 선동적인 발언이 혼란을 부채질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존 켈리 국토안보부 장관이 매우 적은 몇 개 문제들을 빼면 모두 잘 돼 가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을 다시 안전하게 만들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테러리스트들이 우리나라에 들어올 수 있기 전에 그들을 수색하는 것이 좋을 것은 없다"며 반(反) 이민 행정명령 서명이 어려운 선택이었음을 강조한 뒤 "이것은 우리 캠페인의 큰 부분이다. 세계를 연구하라!"고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입국) 금지가 일주일 공지 기간을 두고 발표됐더라면 '나쁜 놈들'이 지난 주말 동안 (미국에) 몰려들었을 것"이라며 "많은 나쁜 놈들이 (여전히 미국) 바깥에 있다"고 반이민 행정명령을 적극적으로 옹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소상공인들과 조찬간담회를 한 자리에서 "우리는 어제 국토안보 측면에서 아주 좋은 하루를 보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척 슈머 원내대표를 향해 "어제 슈머가 '가짜 눈물'을 흘렸다. 진짜 눈물일 확률이 5%는 있다고 보지만, 나는 가짜 눈물이라고 생각한다"며 "그의 연기 코치가 누구인지 물어보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행정명령에 반기를 든 민주당 의원은 물론 여당인 공화당 의원들에게도 독설을 퍼부으며 강하게 몰아세웠다. 그는 전날 밤 트위터 계정에서 공화당 중진인 존 매케인(애리조나),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의원이 "제3차 세계대전 발발을 기다리고 있다"는 비판을 가했다.

매케인과 그레이엄 의원이 공동성명을 내, 반이민 행정명령이 "테러리즘과의 싸움에서 자해가 될 것"이라고 비판한 것에 발끈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 대선 후보자였던 두 의원의 공동성명은 틀렸다. 두 의원은 슬프게도 이민에 나약하다"면서 "두 의원은 3차 대전 발발을 기다릴 게 아니라 이슬람국가(IS)와 불법 이민, 국경 보안에 에너지를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두 의원은 반이민 정책뿐 아니라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사건, 보호무역 정책 등을 놓고서도 트럼프 대통령에 각을 세워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7일 120일간 난민의 미국입국 프로그램을 중단하고, 이라크·시리아·이란·수단·리비아·소말리아·예멘 등 7개국 국민의 미국 입국 등을 90일간 금지하는 반이민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이후 주말 동안 미국과 이들 국가, 제 3국 공항 등에서는 해당 국적자들의 입국을 둘러싼 커다란 혼란이 불거졌다.
  • 트럼프, 反이민 명령 “예고했더라면 ‘나쁜 놈들’ 벌써 입국”
    • 입력 2017-01-31 02:41:39
    • 수정2017-01-31 03:12:55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무슬림 국가들을 포함한 난민에 대한 입국 심사를 대폭 강화하는 행정명령 발동 이후 빚어진 전 세계 공항의 혼란 사태에 대해 "항공사의 정전 때문에 발생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만약 '반(反)이민' 행정명령 발동을 사전에 미리 예고했더라면 '나쁜 놈들'이 벌써 미국에 몰려들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30일 트위터 계정에서 지난 주말 세계 공항의 혼란에 대해 "32만5천 명 가운데 겨우 109명이 억류돼 심사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공항에서 일어난 큰 문제들은 델타(항공)의 컴퓨터 정전…시위자들과 슈머 상원의원의 눈물(발언) 때문이었다"고 덧붙였다. 항공사의 기술적인 결함에 더해 시위대와 척 슈머(뉴욕)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의 "자유의 여신상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는 선동적인 발언이 혼란을 부채질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존 켈리 국토안보부 장관이 매우 적은 몇 개 문제들을 빼면 모두 잘 돼 가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을 다시 안전하게 만들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테러리스트들이 우리나라에 들어올 수 있기 전에 그들을 수색하는 것이 좋을 것은 없다"며 반(反) 이민 행정명령 서명이 어려운 선택이었음을 강조한 뒤 "이것은 우리 캠페인의 큰 부분이다. 세계를 연구하라!"고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입국) 금지가 일주일 공지 기간을 두고 발표됐더라면 '나쁜 놈들'이 지난 주말 동안 (미국에) 몰려들었을 것"이라며 "많은 나쁜 놈들이 (여전히 미국) 바깥에 있다"고 반이민 행정명령을 적극적으로 옹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소상공인들과 조찬간담회를 한 자리에서 "우리는 어제 국토안보 측면에서 아주 좋은 하루를 보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척 슈머 원내대표를 향해 "어제 슈머가 '가짜 눈물'을 흘렸다. 진짜 눈물일 확률이 5%는 있다고 보지만, 나는 가짜 눈물이라고 생각한다"며 "그의 연기 코치가 누구인지 물어보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행정명령에 반기를 든 민주당 의원은 물론 여당인 공화당 의원들에게도 독설을 퍼부으며 강하게 몰아세웠다. 그는 전날 밤 트위터 계정에서 공화당 중진인 존 매케인(애리조나),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의원이 "제3차 세계대전 발발을 기다리고 있다"는 비판을 가했다.

매케인과 그레이엄 의원이 공동성명을 내, 반이민 행정명령이 "테러리즘과의 싸움에서 자해가 될 것"이라고 비판한 것에 발끈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 대선 후보자였던 두 의원의 공동성명은 틀렸다. 두 의원은 슬프게도 이민에 나약하다"면서 "두 의원은 3차 대전 발발을 기다릴 게 아니라 이슬람국가(IS)와 불법 이민, 국경 보안에 에너지를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두 의원은 반이민 정책뿐 아니라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사건, 보호무역 정책 등을 놓고서도 트럼프 대통령에 각을 세워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7일 120일간 난민의 미국입국 프로그램을 중단하고, 이라크·시리아·이란·수단·리비아·소말리아·예멘 등 7개국 국민의 미국 입국 등을 90일간 금지하는 반이민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이후 주말 동안 미국과 이들 국가, 제 3국 공항 등에서는 해당 국적자들의 입국을 둘러싼 커다란 혼란이 불거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