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트럼프 시대 개막
“트럼프 국빈방문 취소”…英 청원 150만 명 동참
입력 2017.01.31 (03:10) 수정 2017.01.31 (06:59) 국제

[연관 기사] ☞ [뉴스광장] 英 ‘트럼프 방문 취소 청원’ 150만 명 넘어

'반(反) 이민' 행정명령에 서명해 국제 사회에 파문을 불러일으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영국 국빈방문(state visit) 취소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28일 의회 온라인 청원 게시판에 연내 예정된 트럼프의 국빈방문 취소 요구를 원하는 청원이 올라온 뒤 서명에 동참한 이들이 오늘(31일) 새벽 150만 명을 넘어섰다. 동참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모습이다. 의회는 서명이 10만 명을 넘는 청원을 반드시 논의해야 한다.

앞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지난 27일 백악관에서 트럼프와 정상회담한 뒤 연 공동 기자회견에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연내 트럼프의 영국 국빈방문을 요청했다고 밝혔고 트럼프가 방문을 약속했다.

청원을 처음 게시한 그레엄 게스트는 "도널드 트럼프는 미국 정부 대표로서 방문이 허용돼야 한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곤란한 상황에 빠트리기 때문에 국빈방문이 허용돼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여왕의 초청을 받는 국가 수반 자격이 아니라 메이 총리의 상대인 정부 수반 자격으로 트럼프의 방문 형식을 낮춰달라는 요구다.

이에 대해 버킹엄궁 측은 청원에 대한 언급을 거부했다.

하지만 영국 총리실은 청원을 받아들일 뜻이 없음을 밝혔다. 총리실 대변인은 "총리가 여왕의 위임으로 트럼프를 초청했고 총리가 이를 기쁘게 여기고 했다"며 "미국은 우리의 가장 가까운 동맹 가운데 한 곳이고 연내 트럼프대통령의 방문을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트럼프 국빈방문 취소”…英 청원 150만 명 동참
    • 입력 2017-01-31 03:10:55
    • 수정2017-01-31 06:59:25
    국제

[연관 기사] ☞ [뉴스광장] 英 ‘트럼프 방문 취소 청원’ 150만 명 넘어

'반(反) 이민' 행정명령에 서명해 국제 사회에 파문을 불러일으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영국 국빈방문(state visit) 취소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28일 의회 온라인 청원 게시판에 연내 예정된 트럼프의 국빈방문 취소 요구를 원하는 청원이 올라온 뒤 서명에 동참한 이들이 오늘(31일) 새벽 150만 명을 넘어섰다. 동참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모습이다. 의회는 서명이 10만 명을 넘는 청원을 반드시 논의해야 한다.

앞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지난 27일 백악관에서 트럼프와 정상회담한 뒤 연 공동 기자회견에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연내 트럼프의 영국 국빈방문을 요청했다고 밝혔고 트럼프가 방문을 약속했다.

청원을 처음 게시한 그레엄 게스트는 "도널드 트럼프는 미국 정부 대표로서 방문이 허용돼야 한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곤란한 상황에 빠트리기 때문에 국빈방문이 허용돼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여왕의 초청을 받는 국가 수반 자격이 아니라 메이 총리의 상대인 정부 수반 자격으로 트럼프의 방문 형식을 낮춰달라는 요구다.

이에 대해 버킹엄궁 측은 청원에 대한 언급을 거부했다.

하지만 영국 총리실은 청원을 받아들일 뜻이 없음을 밝혔다. 총리실 대변인은 "총리가 여왕의 위임으로 트럼프를 초청했고 총리가 이를 기쁘게 여기고 했다"며 "미국은 우리의 가장 가까운 동맹 가운데 한 곳이고 연내 트럼프대통령의 방문을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