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트럼프 시대 개막
트럼프 ‘反 이민 행정명령’에 美외교관들 집단 반발
입력 2017.01.31 (03:10) 수정 2017.01.31 (07:00)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이민' 행정명령 조치에 대해 외교관들이 집단 반발하고 나서 파문이 일고 있다.

재외 공관에 근무하는 미 외교관 등은 행정명령에 대한 반대 입장을 연판장을 회람하고 있으며, 국무부에 정식으로 '반대 문서'를 제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ABC방송이 현지시간 어제(30일) 보도했다. 이 방송은 수십 명의 외무 공무원들과 재외 외교관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항의하는 문서를 국무부에 제출하는 이례적인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외교관들이 회람한 '반대 메모' 초안은 이번 행정명령이 비(非) 미국적이며, 미국 내 테러 공격을 중단시키기 위한 노력을 마비시킬 것이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초안은 또 "외국 테러리스트로부터 미국민을 보호할 것이라는 행정명령의 목적은 달성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 입국이 금지된 예멘과 이란 등 7개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을 이슬람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하고 있다.

초안은 "동맹을 따돌림으로써 미 정부는 소중한 정보와 대테러 자원에 대한 접근을 잃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아울러 "무릎반사와 같은 행정명령은 테러리즘에 대한 잘못된 개념에 기반을 두고 있다"며 "미 본토에서 자행된 대다수 테러 공격은 최근 이민자가 아닌, 미국에서 태어나거나 자생한 미국 시민에 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 외교관들이 회람 후 이런 내용을 담은 '반대 문서'를 국무부에 전달하려는 움직임과는 별도로 이미 주이라크 미국대사관은 지난 주말 국무부에 별도의 메모를 전달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다. 주이라크 대사관은 메모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이 군사적, 정치적, 사업적 유대 관계를 뒤집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외교관들의 집단 반발 움직임에 당장 백악관이 강하게 경고하고 나섰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행정명령에 반대하는) 외교관들은 균형이 잡히지 않았다고 본다"면서 "행정명령에 따르든지, 나가든지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트럼프 ‘反 이민 행정명령’에 美외교관들 집단 반발
    • 입력 2017-01-31 03:10:55
    • 수정2017-01-31 07:00:48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이민' 행정명령 조치에 대해 외교관들이 집단 반발하고 나서 파문이 일고 있다.

재외 공관에 근무하는 미 외교관 등은 행정명령에 대한 반대 입장을 연판장을 회람하고 있으며, 국무부에 정식으로 '반대 문서'를 제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ABC방송이 현지시간 어제(30일) 보도했다. 이 방송은 수십 명의 외무 공무원들과 재외 외교관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항의하는 문서를 국무부에 제출하는 이례적인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외교관들이 회람한 '반대 메모' 초안은 이번 행정명령이 비(非) 미국적이며, 미국 내 테러 공격을 중단시키기 위한 노력을 마비시킬 것이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초안은 또 "외국 테러리스트로부터 미국민을 보호할 것이라는 행정명령의 목적은 달성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 입국이 금지된 예멘과 이란 등 7개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을 이슬람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하고 있다.

초안은 "동맹을 따돌림으로써 미 정부는 소중한 정보와 대테러 자원에 대한 접근을 잃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아울러 "무릎반사와 같은 행정명령은 테러리즘에 대한 잘못된 개념에 기반을 두고 있다"며 "미 본토에서 자행된 대다수 테러 공격은 최근 이민자가 아닌, 미국에서 태어나거나 자생한 미국 시민에 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 외교관들이 회람 후 이런 내용을 담은 '반대 문서'를 국무부에 전달하려는 움직임과는 별도로 이미 주이라크 미국대사관은 지난 주말 국무부에 별도의 메모를 전달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다. 주이라크 대사관은 메모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이 군사적, 정치적, 사업적 유대 관계를 뒤집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외교관들의 집단 반발 움직임에 당장 백악관이 강하게 경고하고 나섰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행정명령에 반대하는) 외교관들은 균형이 잡히지 않았다고 본다"면서 "행정명령에 따르든지, 나가든지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