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트럼프 시대 개막
트럼프 압박에 록히드마틴 ‘백기’…F-35 가격 낮춰
입력 2017.01.31 (03:12) 수정 2017.01.31 (04:20)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F-35 합동전폭기(JSF·Joint Strike Fighter) 프로그램의 비용을 6억 달러, 우리 돈 약 7천억 원 낮추기로 미국 행정부와 록히드마틴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백악관 집무실에서 현지시간 30일 언론에 협상 결과를 공개하면서 록히드마틴이 비용절감 노력에 호응해준 데 대해 감사를 표시했다. 또 록히드마틴이 이 프로그램 공급과 관련해 아주 잘하고 있다고 치켜세우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CNBC는 F-35 합동전폭기 프로그램의 총비용이 4천억 달러에 이른다고 전했다. 록히드마틴을 압박해 절감한 비용은 총비용의 0.15% 수준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작년 11월 대선에서 승리한 이후에 록히드마틴, 보잉 등이 정부에 비싸게 납품하고 있다고 계속 비난해 왔다. 이달 초 록히드마틴 최고경영자인 메릴린 휴슨은 "공급 가격을 낮추는 데 가까워지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최종 합의는 지연됐고, 지난 27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은 "비용을 상당폭 줄일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재검토하라"고 지시해 록히드마틴을 추가로 압박했다.

한편 매티스 장관은 지난 27일 보잉이 공급하는 대통령전용기 '에어포스원'의 구매계획도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자 시절에 두 번이나 데니스 뮬런버그 보잉 최고경영자와 면담했는데도 구체적인 성과가 없는 가운데 나온 지시여서 보잉이 한 발짝 물러나 타협할 지 관심을 끌고 있다.
  • 트럼프 압박에 록히드마틴 ‘백기’…F-35 가격 낮춰
    • 입력 2017-01-31 03:12:39
    • 수정2017-01-31 04:20:02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F-35 합동전폭기(JSF·Joint Strike Fighter) 프로그램의 비용을 6억 달러, 우리 돈 약 7천억 원 낮추기로 미국 행정부와 록히드마틴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백악관 집무실에서 현지시간 30일 언론에 협상 결과를 공개하면서 록히드마틴이 비용절감 노력에 호응해준 데 대해 감사를 표시했다. 또 록히드마틴이 이 프로그램 공급과 관련해 아주 잘하고 있다고 치켜세우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CNBC는 F-35 합동전폭기 프로그램의 총비용이 4천억 달러에 이른다고 전했다. 록히드마틴을 압박해 절감한 비용은 총비용의 0.15% 수준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작년 11월 대선에서 승리한 이후에 록히드마틴, 보잉 등이 정부에 비싸게 납품하고 있다고 계속 비난해 왔다. 이달 초 록히드마틴 최고경영자인 메릴린 휴슨은 "공급 가격을 낮추는 데 가까워지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최종 합의는 지연됐고, 지난 27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은 "비용을 상당폭 줄일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재검토하라"고 지시해 록히드마틴을 추가로 압박했다.

한편 매티스 장관은 지난 27일 보잉이 공급하는 대통령전용기 '에어포스원'의 구매계획도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자 시절에 두 번이나 데니스 뮬런버그 보잉 최고경영자와 면담했는데도 구체적인 성과가 없는 가운데 나온 지시여서 보잉이 한 발짝 물러나 타협할 지 관심을 끌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