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트럼프 시대 개막
메르켈, 트럼프 反이민 행정명령에 직접 반대 표명
입력 2017.01.31 (03:12) 수정 2017.01.31 (04:20) 국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 이민 행정명령에 직접 반대 의사를 표명하고 나섰다.

메르켈 총리는 현지시간 30일 베를린에서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함께한 기자회견을 통해 "아무리 단호하게 테러에 대응한다고 하더라도 특정한 신념을 지닌 이들 모두에게 혐의를 두는 것이 정당화될 순 없다"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는 "이번 경우(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행정명령)는 이슬람교도나 어떤 특정한 출신국 사람들을 그렇게 취급한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그는 "이런 식의 접근은 난민들에 대한 국제 구호와 공조를 위한 기본적인 규범에 배치된다"고 강조한 뒤 총리실은 외교부와 함께 이번 조처로 영향받을 수 있는 독일 이중국적자들의 법적 지위를 분명히 하고 각기 자신들의 권리를 보전할 수 있게끔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는 이를 위해 유럽의 다른 파트너 국가들과도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메르켈 총리는 슈테펜 자이베르트 대변인을 통해 "테러에 맞서 아무리 단호하게 싸운다고 할지라도 특정 지역 출신과 특정 신념을 지닌 이들 모두에게 혐의를 두는 것은 정당화될 수 없음을 확신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
  • 메르켈, 트럼프 反이민 행정명령에 직접 반대 표명
    • 입력 2017-01-31 03:12:39
    • 수정2017-01-31 04:20:52
    국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 이민 행정명령에 직접 반대 의사를 표명하고 나섰다.

메르켈 총리는 현지시간 30일 베를린에서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함께한 기자회견을 통해 "아무리 단호하게 테러에 대응한다고 하더라도 특정한 신념을 지닌 이들 모두에게 혐의를 두는 것이 정당화될 순 없다"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는 "이번 경우(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행정명령)는 이슬람교도나 어떤 특정한 출신국 사람들을 그렇게 취급한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그는 "이런 식의 접근은 난민들에 대한 국제 구호와 공조를 위한 기본적인 규범에 배치된다"고 강조한 뒤 총리실은 외교부와 함께 이번 조처로 영향받을 수 있는 독일 이중국적자들의 법적 지위를 분명히 하고 각기 자신들의 권리를 보전할 수 있게끔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는 이를 위해 유럽의 다른 파트너 국가들과도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메르켈 총리는 슈테펜 자이베르트 대변인을 통해 "테러에 맞서 아무리 단호하게 싸운다고 할지라도 특정 지역 출신과 특정 신념을 지닌 이들 모두에게 혐의를 두는 것은 정당화될 수 없음을 확신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