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트럼프 시대 개막
오바마, 反이민 행정명령 반대 성명 “美 핵심가치 위태”
입력 2017.01.31 (04:58) 수정 2017.01.31 (06:28) 국제

[연관 기사] ☞ [뉴스광장] 오바마 측, 반대 성명…“美 외교관들도 반발”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측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反) 이민' 행정명령을 비난하고 항의시위를 지지하는 성명을 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의 존 루이스 대변인은 현지시간 어제(30일) 성명에서 "후임자를 존중하는 역대 대통령들의 전통과 미국의 핵심 가치라고 생각하는 구체적 이슈들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을 반대해야 한다는 생각 사이에 균형을 잡아온 오바마 전 대통령이 미국 전역에서 벌어지고 있는 (항의 시위) 참여의 수준에 의해 고무됐다"고 밝혔다. 오바마 전 대통령이 퇴임 후 성명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성명은 "시민들이 모여 조직을 이루고 목소리를 내는 헌법적 권리를 행사한 것은 미국의 가치가 위태로워졌음을 보여준다"며 "오바마 전 대통령의 외교 정책 결정과 비춰볼 때, 그는 신념과 종교를 이유로 개인을 차별한다는 개념에 근본적으로 동의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27일 서명한 이라크 등 7개 국가 국민의 미국 비자 발급과 입국을 최소 90일간 금지하고, 난민 입국 프로그램을 120일 동안 중단하도록 한 '반(反) 이민' 행정명령으로 국제 사회에는 큰 파문이 일고 있다. 이 조치로 수백 명이 미 공항에 억류되고 외국 공항에서는 비행기 탑승이 취소되는 등 극심한 혼란이 빚어졌다.

미 전역에서 반대 집회가 불붙듯 빠른 속도로 번졌고 야당인 민주당은 물론 트럼프 대통령이 속한 공화당 의원들까지도 반대에 가세했다.
  • 오바마, 反이민 행정명령 반대 성명 “美 핵심가치 위태”
    • 입력 2017-01-31 04:58:09
    • 수정2017-01-31 06:28:27
    국제

[연관 기사] ☞ [뉴스광장] 오바마 측, 반대 성명…“美 외교관들도 반발”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측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反) 이민' 행정명령을 비난하고 항의시위를 지지하는 성명을 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의 존 루이스 대변인은 현지시간 어제(30일) 성명에서 "후임자를 존중하는 역대 대통령들의 전통과 미국의 핵심 가치라고 생각하는 구체적 이슈들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을 반대해야 한다는 생각 사이에 균형을 잡아온 오바마 전 대통령이 미국 전역에서 벌어지고 있는 (항의 시위) 참여의 수준에 의해 고무됐다"고 밝혔다. 오바마 전 대통령이 퇴임 후 성명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성명은 "시민들이 모여 조직을 이루고 목소리를 내는 헌법적 권리를 행사한 것은 미국의 가치가 위태로워졌음을 보여준다"며 "오바마 전 대통령의 외교 정책 결정과 비춰볼 때, 그는 신념과 종교를 이유로 개인을 차별한다는 개념에 근본적으로 동의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27일 서명한 이라크 등 7개 국가 국민의 미국 비자 발급과 입국을 최소 90일간 금지하고, 난민 입국 프로그램을 120일 동안 중단하도록 한 '반(反) 이민' 행정명령으로 국제 사회에는 큰 파문이 일고 있다. 이 조치로 수백 명이 미 공항에 억류되고 외국 공항에서는 비행기 탑승이 취소되는 등 극심한 혼란이 빚어졌다.

미 전역에서 반대 집회가 불붙듯 빠른 속도로 번졌고 야당인 민주당은 물론 트럼프 대통령이 속한 공화당 의원들까지도 반대에 가세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