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얀마 개발 이권”…최순실 체포 영장
입력 2017.01.31 (06:09) 수정 2017.01.31 (07:1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최순실 씨의 새로운 혐의를 파악했다고 말했습니다.

최씨가 미얀마 공적개발 원조 사업을 통해 이권을 챙기려 했다는 혐의인데, 특검은 주 미얀마 대사를 소환하고, 최 씨에게 체포영장을 청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장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특검이 최순실 씨에게 적용하려는 새로운 혐의는 알선수잽니다.

민간인이 공적인 일에 영향력을 행사했을 때 적용 가능한 혐읩니다.

특검 관계자는 최 씨가 미얀마에 대한 정부의 공적개발원조 사업에 개입한 혐의를 찾아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규철(특검보) : "조사할 사항은 최순실이 미얀마 공적 개발 원조 사업 과정에서 개인적 이익을 취득한 혐의에 관한 것입니다."

최 씨가 관련된 사업으로 '미얀마 K타운 사업'이 지목되고 있습니다.

이 사업은 지난해 외교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했던 사업으로 760억 원 규모입니다.

컨벤션타운을 짓고 한류 관련 기업들을 입주시킬 계획이었지만 타당성 부족 문제로 사업 자체는 무산됐습니다.

하지만 특검은 이 사업에 민간 사업자를 참여시켜 주는 대가로 최 씨가 일정 지분을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특검은 이와 관련해 유재경 주 미얀마 대사를 오늘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합니다.

유 대사가 미얀마 사업 추진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최 씨와의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특히, 삼성 임원 출신인 유 대사가 지난해 대사 임명 전에 최 씨와 면담을 가진 경위에 대해서도 조사가 이뤄질 예정입니다.

특검은 소환 요구에 응하지 않은 최 씨에 대해 알선수재 혐의로 오늘 체포영장을 청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 “미얀마 개발 이권”…최순실 체포 영장
    • 입력 2017-01-31 06:09:52
    • 수정2017-01-31 07:15:0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최순실 씨의 새로운 혐의를 파악했다고 말했습니다.

최씨가 미얀마 공적개발 원조 사업을 통해 이권을 챙기려 했다는 혐의인데, 특검은 주 미얀마 대사를 소환하고, 최 씨에게 체포영장을 청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장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특검이 최순실 씨에게 적용하려는 새로운 혐의는 알선수잽니다.

민간인이 공적인 일에 영향력을 행사했을 때 적용 가능한 혐읩니다.

특검 관계자는 최 씨가 미얀마에 대한 정부의 공적개발원조 사업에 개입한 혐의를 찾아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규철(특검보) : "조사할 사항은 최순실이 미얀마 공적 개발 원조 사업 과정에서 개인적 이익을 취득한 혐의에 관한 것입니다."

최 씨가 관련된 사업으로 '미얀마 K타운 사업'이 지목되고 있습니다.

이 사업은 지난해 외교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했던 사업으로 760억 원 규모입니다.

컨벤션타운을 짓고 한류 관련 기업들을 입주시킬 계획이었지만 타당성 부족 문제로 사업 자체는 무산됐습니다.

하지만 특검은 이 사업에 민간 사업자를 참여시켜 주는 대가로 최 씨가 일정 지분을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특검은 이와 관련해 유재경 주 미얀마 대사를 오늘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합니다.

유 대사가 미얀마 사업 추진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최 씨와의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특히, 삼성 임원 출신인 유 대사가 지난해 대사 임명 전에 최 씨와 면담을 가진 경위에 대해서도 조사가 이뤄질 예정입니다.

특검은 소환 요구에 응하지 않은 최 씨에 대해 알선수재 혐의로 오늘 체포영장을 청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