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병우 소환 임박…인사 개입 의혹 정조준
입력 2017.01.31 (06:11) 수정 2017.01.31 (07:1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영수 특검팀의 우병우 전 민정수석 소환도 임박한 것으로 보입니다.

어제 민정수석의 개입으로 좌천성 인사를 당한 것으로 지목된 인사들이 소환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특검 연결합니다.

<질문>
최준혁 기자, 특검이 어제 문체부 관계자들을 불렀는데, 우병우 전 수석도 곧 소환됩니까?

<답변>
어제 특검에 나온 문체부 관계자들은 지난해 민정수석실의 지시로 좌천성 인사를 당한 것으로 지목된 사람들이었습니다.

특검이 피해자 조사에 먼저 나선 건데, 사실관계 파악이 마무리되면 우 전 수석도 부를 것으로 보입니다.

특검 조사에서 문체부 관계자들은 민정수석실로부터 명단이 내려왔다는 사실을 인사 전에 알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납득할 만한 이유 없이 인사 조치하라는 지시만 내려와서 문체부 내부에서도 일부 반발이 있었던 것으로 특검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특검 조사 과정에서 우 전 수석의 지시관계가 드러나고, 일반적인 직무 범위를 넘어서는 부당한 조치였다는 점이 확인된다면, 우 전 수석에게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하는 것도 가능하다는 분석입니다.

특검 수사가 시작된 이후로 우 전 수석이 직접 수사 대상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라서 실제 혐의가 드러나게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질문>
최경희 전 이대 총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는데, 특검은 최 전 총장이 정유라 씨를 뽑도록 지시했다고 공개했네요?

<답변>
그렇습니다.

특검이 설 연휴 중에 남궁곤 전 입학처장을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기소했는데, 어제 기소 내용이 일부 공개가 됐습니다.

특검팀은 남궁 전 처장의 공소장에 정유라 씨의 지원 사실을 보고받은 최 전 총장이 정 씨를 뽑도록 남궁 전 처장에게 지시했다고 썼습니다.

남궁 전 처장이 면접 평가위원들에게 "총장이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학생을 뽑으라고 지시했다"라고 말했다고도 적시했는데요.

법원이 최 전 총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하면서 혐의가 충분히 소명되지 않았다고 밝혔는데도, 특검이 공소장에 이렇게 적은건 그만큼 혐의를 입증할 자신이 있다는 뜻으로 보입니다.

특검이 관련자 조사를 계속 이어가고 있는데, 조만간 최 전 총장에 대한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편, 특검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에 연루돼 구속된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 정관주 전 차관, 신동철 전 비서관을 어제 일괄 구속 기소했습니다.

관련 수사도 막바지로 접어드는 분위기입니다.

지금까지 특검 사무실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우병우 소환 임박…인사 개입 의혹 정조준
    • 입력 2017-01-31 06:13:11
    • 수정2017-01-31 07:15:0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박영수 특검팀의 우병우 전 민정수석 소환도 임박한 것으로 보입니다.

어제 민정수석의 개입으로 좌천성 인사를 당한 것으로 지목된 인사들이 소환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특검 연결합니다.

<질문>
최준혁 기자, 특검이 어제 문체부 관계자들을 불렀는데, 우병우 전 수석도 곧 소환됩니까?

<답변>
어제 특검에 나온 문체부 관계자들은 지난해 민정수석실의 지시로 좌천성 인사를 당한 것으로 지목된 사람들이었습니다.

특검이 피해자 조사에 먼저 나선 건데, 사실관계 파악이 마무리되면 우 전 수석도 부를 것으로 보입니다.

특검 조사에서 문체부 관계자들은 민정수석실로부터 명단이 내려왔다는 사실을 인사 전에 알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납득할 만한 이유 없이 인사 조치하라는 지시만 내려와서 문체부 내부에서도 일부 반발이 있었던 것으로 특검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특검 조사 과정에서 우 전 수석의 지시관계가 드러나고, 일반적인 직무 범위를 넘어서는 부당한 조치였다는 점이 확인된다면, 우 전 수석에게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하는 것도 가능하다는 분석입니다.

특검 수사가 시작된 이후로 우 전 수석이 직접 수사 대상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라서 실제 혐의가 드러나게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질문>
최경희 전 이대 총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는데, 특검은 최 전 총장이 정유라 씨를 뽑도록 지시했다고 공개했네요?

<답변>
그렇습니다.

특검이 설 연휴 중에 남궁곤 전 입학처장을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기소했는데, 어제 기소 내용이 일부 공개가 됐습니다.

특검팀은 남궁 전 처장의 공소장에 정유라 씨의 지원 사실을 보고받은 최 전 총장이 정 씨를 뽑도록 남궁 전 처장에게 지시했다고 썼습니다.

남궁 전 처장이 면접 평가위원들에게 "총장이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학생을 뽑으라고 지시했다"라고 말했다고도 적시했는데요.

법원이 최 전 총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하면서 혐의가 충분히 소명되지 않았다고 밝혔는데도, 특검이 공소장에 이렇게 적은건 그만큼 혐의를 입증할 자신이 있다는 뜻으로 보입니다.

특검이 관련자 조사를 계속 이어가고 있는데, 조만간 최 전 총장에 대한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편, 특검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에 연루돼 구속된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 정관주 전 차관, 신동철 전 비서관을 어제 일괄 구속 기소했습니다.

관련 수사도 막바지로 접어드는 분위기입니다.

지금까지 특검 사무실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