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어촌 ‘초고령화’…귀농 지원 ‘안간힘’
입력 2017.01.31 (06:51) 수정 2017.01.31 (07:1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해가 다르게 인구가 빠져나가면서 갈수록 늙어만 가는 농촌 지역 자치단체가 귀농 사업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외부에서 청.장년층 인구를 유입해 고령화를 늦춰 보겠다는 건데요. 의욕적으로 추진되고 있지만 보완해야 할 점도 많아 보입니다.

양창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빨간 딸기를 정성스럽게 따는 홍승균 씨.

40대 중반까지 도시에서만 살다 2년 전 귀농한 서울 토박이입니다.

<인터뷰> 홍승균(귀농인) : "소득원이 보장이 된다면 시골에서 사는 게 훨씬 더 가족들한테나, 저한테나 삶에 있어서 만족도가 훨씬 높지 않을까."

4년전 고향으로 돌아온 차주훈 씨는 아버지의 버섯농사를 돕고 있습니다.

전공인 생명공학 지식을 접목시킬 뿐 아니라 어린이 생태 관찰 프로그램도 개발했습니다

<인터뷰> 차주훈(청년 창업 농업인) : "버섯을 먹는데 거리낌이 없도록 하는데 가장 큰 초점을 두고 있습니다."

2015년 집계한 전국의 귀농인은 만 2천 가구입니다. 이들 중 70%는 50대 이하여서 고령화율을 낮추는 데 일부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자치단체들도 다양한 귀농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안정적인 정착은 기대만큼 쉽지 않습니다.

경험 부족 등으로 안정적 소득 확보가 어려운 데다, 농촌 환경 적응도 문제입니다.

<인터뷰> 김진이(광주전남연구원 책임연구위원) : "상호 분리된 교육이 필요하고, 지역 원주민과 이주민들을 통합해서 이들이 같이 상생할 수 있는 교육도 필요하다."

특히 젊은 귀농인들을 늘리려면 교육 환경 개선 사업 등이 확대돼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 농어촌 ‘초고령화’…귀농 지원 ‘안간힘’
    • 입력 2017-01-31 06:52:34
    • 수정2017-01-31 07:15:1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해가 다르게 인구가 빠져나가면서 갈수록 늙어만 가는 농촌 지역 자치단체가 귀농 사업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외부에서 청.장년층 인구를 유입해 고령화를 늦춰 보겠다는 건데요. 의욕적으로 추진되고 있지만 보완해야 할 점도 많아 보입니다.

양창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빨간 딸기를 정성스럽게 따는 홍승균 씨.

40대 중반까지 도시에서만 살다 2년 전 귀농한 서울 토박이입니다.

<인터뷰> 홍승균(귀농인) : "소득원이 보장이 된다면 시골에서 사는 게 훨씬 더 가족들한테나, 저한테나 삶에 있어서 만족도가 훨씬 높지 않을까."

4년전 고향으로 돌아온 차주훈 씨는 아버지의 버섯농사를 돕고 있습니다.

전공인 생명공학 지식을 접목시킬 뿐 아니라 어린이 생태 관찰 프로그램도 개발했습니다

<인터뷰> 차주훈(청년 창업 농업인) : "버섯을 먹는데 거리낌이 없도록 하는데 가장 큰 초점을 두고 있습니다."

2015년 집계한 전국의 귀농인은 만 2천 가구입니다. 이들 중 70%는 50대 이하여서 고령화율을 낮추는 데 일부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자치단체들도 다양한 귀농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안정적인 정착은 기대만큼 쉽지 않습니다.

경험 부족 등으로 안정적 소득 확보가 어려운 데다, 농촌 환경 적응도 문제입니다.

<인터뷰> 김진이(광주전남연구원 책임연구위원) : "상호 분리된 교육이 필요하고, 지역 원주민과 이주민들을 통합해서 이들이 같이 상생할 수 있는 교육도 필요하다."

특히 젊은 귀농인들을 늘리려면 교육 환경 개선 사업 등이 확대돼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