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갈 곳 잃은 뭉칫돈’…시중은행 대기자금 300조 넘어
입력 2017.01.31 (07:41) 수정 2017.01.31 (07:55) 경제
지난해 시중 5대 은행서 잠자는 요구불예금 규모가 30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처를 찾지 못한 요구불예금은 작년 한 해에만 40조원 넘게 증가했다.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국민·우리·하나·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요구불예금 규모는 지난해 말 기준 327조3천672억원으로 전년 말(285조6천257억원)에 견줘 41조7천415억원이 늘었다.

KB국민은행이 11조786억원이 늘어 가장 많이 늘었고, 신한은행(9조4천499억원), 농협은행(8조4천53억원) 순으로 증가했다. 요구불예금 성격이 강한 MMDA까지 포함하면 규모는 더 커진다. 지난해 말 기준 416조5천875억원으로 400조원을 훌쩍 뛰어넘는다.

요구불예금은 예금주가 지급을 원하면 언제든지 조건 없이 지급하는 예금을 말한다. 현금과 유사한 유동성을 지녀 통화성예금이라고도 한다.

요구불예금이 늘어나는 건 고객인 가계와 기업 모두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수년째 증시가 박스권에 머무는 데다가 정부 규제가 강화하면서 호황을 누리던 부동산도 작년 4분기부터 소강상태에 접어들었다.

요구불예금이 늘어나는 건 은행 입장에서는 환영할 만한 일이다. 수신금리가 연 0.1%에 불과해 원가가 적게 들기 때문이다. 일반 예금의 금리가 연 1.5% 수준임을 고려할 때 15분의 1도 안된다. MMDA의 금리도 연 0.5% 수준이어서 일반 예금에 견줘 3분의 1수준이다. 요구불예금을 금융기관에 빌려주는 단기성 자금인 콜론(Call loan) 등에 활용하면 은행들은 적어도 12배 이상의 예대마진을 낼 수 있다.

시중은행을 주력 계열사로 두고 있는 금융지주는 요구불예금 증가 등으로 예대마진이 개선됐다. 이에 따라 작년 큰 폭의 실적 향상이 예상된다. 시장에선 업계 1,2위인 신한지주와 KB금융이 지난해 순이익 2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 ‘갈 곳 잃은 뭉칫돈’…시중은행 대기자금 300조 넘어
    • 입력 2017-01-31 07:41:21
    • 수정2017-01-31 07:55:02
    경제
지난해 시중 5대 은행서 잠자는 요구불예금 규모가 30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처를 찾지 못한 요구불예금은 작년 한 해에만 40조원 넘게 증가했다.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국민·우리·하나·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요구불예금 규모는 지난해 말 기준 327조3천672억원으로 전년 말(285조6천257억원)에 견줘 41조7천415억원이 늘었다.

KB국민은행이 11조786억원이 늘어 가장 많이 늘었고, 신한은행(9조4천499억원), 농협은행(8조4천53억원) 순으로 증가했다. 요구불예금 성격이 강한 MMDA까지 포함하면 규모는 더 커진다. 지난해 말 기준 416조5천875억원으로 400조원을 훌쩍 뛰어넘는다.

요구불예금은 예금주가 지급을 원하면 언제든지 조건 없이 지급하는 예금을 말한다. 현금과 유사한 유동성을 지녀 통화성예금이라고도 한다.

요구불예금이 늘어나는 건 고객인 가계와 기업 모두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수년째 증시가 박스권에 머무는 데다가 정부 규제가 강화하면서 호황을 누리던 부동산도 작년 4분기부터 소강상태에 접어들었다.

요구불예금이 늘어나는 건 은행 입장에서는 환영할 만한 일이다. 수신금리가 연 0.1%에 불과해 원가가 적게 들기 때문이다. 일반 예금의 금리가 연 1.5% 수준임을 고려할 때 15분의 1도 안된다. MMDA의 금리도 연 0.5% 수준이어서 일반 예금에 견줘 3분의 1수준이다. 요구불예금을 금융기관에 빌려주는 단기성 자금인 콜론(Call loan) 등에 활용하면 은행들은 적어도 12배 이상의 예대마진을 낼 수 있다.

시중은행을 주력 계열사로 두고 있는 금융지주는 요구불예금 증가 등으로 예대마진이 개선됐다. 이에 따라 작년 큰 폭의 실적 향상이 예상된다. 시장에선 업계 1,2위인 신한지주와 KB금융이 지난해 순이익 2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