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중일 정상회의 당분간 보류되는 방향”
입력 2017.01.31 (07:51) 수정 2017.01.31 (08:32) 국제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 정부가 올해 조기 개최를 목표로 하고 있는 한중일 정상회의가 당분간 보류되는 방향"이라고 전했다.

신문은 "작년 말 부산 총영사관 앞에 위안부 소녀상이 설치된 지 1개월을 맞았다"고 전한 뒤 "(한중일 정상회의가 보류되는 까닭은) 한일 간에 대화의 기운이 부족하기 때문"이라며 "중국도 한일 간 대립을 관망하고 있어 개최의 계기를 찾지 못하고 있다"고 오늘(31일) 보도했다. 아베 신조 총리는 어제(30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일본 측의 의무는 다하고 있으니 한국에도 (위안부) 합의를 성실히 이행하도록 계속 요구할 것"이라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신문은 최근 자민당 부회에서 "한국 측이 해결을 위해 명확한 태도를 취하지 않는 한 일시귀국시킨 주한 일본대사는 돌려보내지 않을 것"이라는 강경론이 나왔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개최가 무산된 한중일 정상회의를 오는 2~3월께 여는 방안을 재조정해 왔다. 아베 총리는 지난 25일 국회 답변에서 "최대한 빠른 시기에 일본에서 개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답했지만,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한일 양국이 이 정도까지 어색하게 되면 조정이 진척되지 않는다"고 신문에 말했다.

신문은 중국이 현상을 관망하는 것도 조율이 이뤄지지 않는 배경이 된다고 지적했다. 일본 측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방안을 타진하자 중국은 "회의를 위한 회의는 없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다음달 16~17일 독일 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에 한일 장관이 참석할 전망이라며 이때 한중일 정상회의 일정을 조정하는 방안도 제기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 “한중일 정상회의 당분간 보류되는 방향”
    • 입력 2017-01-31 07:51:53
    • 수정2017-01-31 08:32:07
    국제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 정부가 올해 조기 개최를 목표로 하고 있는 한중일 정상회의가 당분간 보류되는 방향"이라고 전했다.

신문은 "작년 말 부산 총영사관 앞에 위안부 소녀상이 설치된 지 1개월을 맞았다"고 전한 뒤 "(한중일 정상회의가 보류되는 까닭은) 한일 간에 대화의 기운이 부족하기 때문"이라며 "중국도 한일 간 대립을 관망하고 있어 개최의 계기를 찾지 못하고 있다"고 오늘(31일) 보도했다. 아베 신조 총리는 어제(30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일본 측의 의무는 다하고 있으니 한국에도 (위안부) 합의를 성실히 이행하도록 계속 요구할 것"이라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신문은 최근 자민당 부회에서 "한국 측이 해결을 위해 명확한 태도를 취하지 않는 한 일시귀국시킨 주한 일본대사는 돌려보내지 않을 것"이라는 강경론이 나왔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개최가 무산된 한중일 정상회의를 오는 2~3월께 여는 방안을 재조정해 왔다. 아베 총리는 지난 25일 국회 답변에서 "최대한 빠른 시기에 일본에서 개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답했지만,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한일 양국이 이 정도까지 어색하게 되면 조정이 진척되지 않는다"고 신문에 말했다.

신문은 중국이 현상을 관망하는 것도 조율이 이뤄지지 않는 배경이 된다고 지적했다. 일본 측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방안을 타진하자 중국은 "회의를 위한 회의는 없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다음달 16~17일 독일 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에 한일 장관이 참석할 전망이라며 이때 한중일 정상회의 일정을 조정하는 방안도 제기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