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오독립선언 98주년 기념식 내일 개최
입력 2017.01.31 (08:04) 수정 2017.01.31 (08:08) 정치
국가보훈처는 만주와 러시아 지역의 독립운동 지도자 39명이 대한독립을 선포한 무오독립선언 98주년 기념식이 내일(2월 1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천도교 수운회관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삼균학회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기념식에는 이경근 서울지방보훈청장과 광복회원 등 2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1919년 2월 1일 중국 지린성에서 일어난 무오독립선언은 조소앙, 신채호 선생 등 해외에서 활동하던 독립운동 지도자 39명이 제1차 세계대전 종전에 맞춰 독립을 요구한 최초의 독립선언으로, 3·1 운동 등 항일 독립운동의 기폭제가 됐다.
  • 무오독립선언 98주년 기념식 내일 개최
    • 입력 2017-01-31 08:04:34
    • 수정2017-01-31 08:08:36
    정치
국가보훈처는 만주와 러시아 지역의 독립운동 지도자 39명이 대한독립을 선포한 무오독립선언 98주년 기념식이 내일(2월 1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천도교 수운회관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삼균학회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기념식에는 이경근 서울지방보훈청장과 광복회원 등 2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1919년 2월 1일 중국 지린성에서 일어난 무오독립선언은 조소앙, 신채호 선생 등 해외에서 활동하던 독립운동 지도자 39명이 제1차 세계대전 종전에 맞춰 독립을 요구한 최초의 독립선언으로, 3·1 운동 등 항일 독립운동의 기폭제가 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