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치 불확실, 보호무역주의…올해 산업기상도 ‘흐림’
입력 2017.01.31 (08:56) 수정 2017.01.31 (09:10) 경제
대내외 불확실성으로 올 한해 국내 산업기상도는 '흐림'으로 예보됐다. 대선을 비롯한 국내 정치의 불확실성, 하방 압박에 직면한 중국 경기, 미국 금리 인상과 후폭풍,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 4가지 먹구름이 몰려올 것이라는 전망에 따른 것이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0여개 업종별 협회·단체와 조사한 '2017 산업기상도'를 31일 발표했다.산업기상도는 맑음(매우좋음)-구름조금(좋음)-흐림(어려움)-비(매우 어려움) 4단계로 표현된다.

'맑음'으로 관측된 업종은 IT·가전뿐이었다. 건설, 정유·유화, 기계 등 3개 업종은 '구름조금', 철강과 섬유·의류 등 2개 업종은 '흐림', 조선과 자동차 등 2개 업종은 '눈 또는 비'로 예상된다.

IT·가전 산업은 4차 산업혁명을 맞아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신기술에 적용되는 반도체가 흐름을 이끌 전망이다. 특히 올해 메모리 반도체 시장 규모는 10.3% 증가가 예상된다. 건설 산업은 부동산 경기는 둔화하겠지만, 유가 상승으로 중동 산유국들의 공사 발주가 재개되는 점 등으로 볼 때 구름 속에서도 햇빛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정유·유화 산업도 '구름 조금'으로 예보됐다. 정유는 국제유가 반등에 따른 제품 가격 인상, 중국 환경기준 강화에 따른 국내산 경유의 반사이익이 예상된다. 석유화학은 최대 수요처인 중국의 성장둔화에도 경쟁국의 생산시설 가동중단·교체 등으로 공급 부족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계 산업은 해외 인프라 투자 확대로 구름 조금 낀 날씨가 예상된다.

공급과잉과 무역장벽인 겹친 철강 산업은 올해도 '구름'으로 예보됐다. 최근 미국이 한국산 철강에 50% 이상 고율의 반덤핑·상계관세를 부과했고 태국, 인도, 대만 등 신흥국도 수입규제를 강화하는 추세다. 자동차, 조선 등 전방산업 부진으로 국내 수요도 답보 상태다. 섬유·의류도 '구름'이다. 신흥국의 저가 물량공세와 모바일·인터넷 거래 확대로 단가하락, 생산감소가 예상된다.

구조조정과 수주절벽의 직격탄을 맞은 조선 산업에는 비 또는 눈이 내릴 전망이다. 전 세계 무역량 감소로 수주 가뭄이 계속되고 구조조정으로 건조물량 취소와 계약취소 등 일감부족이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도 내수감소, 중국 차 상륙, 미국 내 투자압박 등 삼중고가 겹쳐 눈 또는 비가 예상된다. 미국의 신정부가 자국생산판매를 압박하는 상황에서 우리 업체는 다른 나라 업체들보다 미국 현지생산 비중이 작고, 관련 이슈를 논의할 한미정상회담이 주요국보다 늦어질 것이라는 점도 부담 요인이다.
  • 정치 불확실, 보호무역주의…올해 산업기상도 ‘흐림’
    • 입력 2017-01-31 08:56:13
    • 수정2017-01-31 09:10:24
    경제
대내외 불확실성으로 올 한해 국내 산업기상도는 '흐림'으로 예보됐다. 대선을 비롯한 국내 정치의 불확실성, 하방 압박에 직면한 중국 경기, 미국 금리 인상과 후폭풍,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 4가지 먹구름이 몰려올 것이라는 전망에 따른 것이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0여개 업종별 협회·단체와 조사한 '2017 산업기상도'를 31일 발표했다.산업기상도는 맑음(매우좋음)-구름조금(좋음)-흐림(어려움)-비(매우 어려움) 4단계로 표현된다.

'맑음'으로 관측된 업종은 IT·가전뿐이었다. 건설, 정유·유화, 기계 등 3개 업종은 '구름조금', 철강과 섬유·의류 등 2개 업종은 '흐림', 조선과 자동차 등 2개 업종은 '눈 또는 비'로 예상된다.

IT·가전 산업은 4차 산업혁명을 맞아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신기술에 적용되는 반도체가 흐름을 이끌 전망이다. 특히 올해 메모리 반도체 시장 규모는 10.3% 증가가 예상된다. 건설 산업은 부동산 경기는 둔화하겠지만, 유가 상승으로 중동 산유국들의 공사 발주가 재개되는 점 등으로 볼 때 구름 속에서도 햇빛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정유·유화 산업도 '구름 조금'으로 예보됐다. 정유는 국제유가 반등에 따른 제품 가격 인상, 중국 환경기준 강화에 따른 국내산 경유의 반사이익이 예상된다. 석유화학은 최대 수요처인 중국의 성장둔화에도 경쟁국의 생산시설 가동중단·교체 등으로 공급 부족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계 산업은 해외 인프라 투자 확대로 구름 조금 낀 날씨가 예상된다.

공급과잉과 무역장벽인 겹친 철강 산업은 올해도 '구름'으로 예보됐다. 최근 미국이 한국산 철강에 50% 이상 고율의 반덤핑·상계관세를 부과했고 태국, 인도, 대만 등 신흥국도 수입규제를 강화하는 추세다. 자동차, 조선 등 전방산업 부진으로 국내 수요도 답보 상태다. 섬유·의류도 '구름'이다. 신흥국의 저가 물량공세와 모바일·인터넷 거래 확대로 단가하락, 생산감소가 예상된다.

구조조정과 수주절벽의 직격탄을 맞은 조선 산업에는 비 또는 눈이 내릴 전망이다. 전 세계 무역량 감소로 수주 가뭄이 계속되고 구조조정으로 건조물량 취소와 계약취소 등 일감부족이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도 내수감소, 중국 차 상륙, 미국 내 투자압박 등 삼중고가 겹쳐 눈 또는 비가 예상된다. 미국의 신정부가 자국생산판매를 압박하는 상황에서 우리 업체는 다른 나라 업체들보다 미국 현지생산 비중이 작고, 관련 이슈를 논의할 한미정상회담이 주요국보다 늦어질 것이라는 점도 부담 요인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