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 국방장관 전화 통화…“사드 배치 계획대로 추진”
입력 2017.01.31 (09:03) 수정 2017.01.31 (23:00) 정치

[연관기사] ☞ [뉴스9] 한미 국방 통화 “사드 계획대로…북 도발시 즉각 대응”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오늘(31일) 전화 통화를 갖고, 북한의 도발 시 즉각 대응해 나가는 한편 주한미군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THAAD) 배치를 예정대로 진행하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국방부는 양국 장관이 통화에서, 북한이 한·미의 전환기적 상황을 오판해 언제든 전략적·전술적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에 공감하고, 유사시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대비태세를 확고하게 유지해 나가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이어 양국 장관은 최근 북한의 김정은이 신년사에서 장거리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준비가 마감단계라고 주장하는 등 핵 미사일 위협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는 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면서, 주한미군 사드 배치를 계획대로 추진하고 한미 국방당국 간 유기적인 협력과 긴밀한 대북정책 공조를 강화해 나갈 필요성에 공감했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또 양국 장관은 이번 주 서울에서 직접 만나 북한 핵 미사일 문제를 포함한 양국의 동맹 현안 등에 대해 협의하기로 했다.

한 장관은 매티스 장관이 취임 뒤 첫 해외 순방지로 한국을 택한 것을 의미있게 평가하고, 강력한 대북 메시지를 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환영의 뜻을 전했다.

이에 대해 매티스 장관은 북한 핵・미사일 위협 대응과 동맹의 관계 발전 중요성에 대한 미국의 인식이 반영되어 한국과 일본을 첫 해외 순방지로 택했으며, 이번 주 서울에서의 만남을 기대한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 한미 국방장관 전화 통화…“사드 배치 계획대로 추진”
    • 입력 2017-01-31 09:03:44
    • 수정2017-01-31 23:00:34
    정치

[연관기사] ☞ [뉴스9] 한미 국방 통화 “사드 계획대로…북 도발시 즉각 대응”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오늘(31일) 전화 통화를 갖고, 북한의 도발 시 즉각 대응해 나가는 한편 주한미군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THAAD) 배치를 예정대로 진행하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국방부는 양국 장관이 통화에서, 북한이 한·미의 전환기적 상황을 오판해 언제든 전략적·전술적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에 공감하고, 유사시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대비태세를 확고하게 유지해 나가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이어 양국 장관은 최근 북한의 김정은이 신년사에서 장거리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준비가 마감단계라고 주장하는 등 핵 미사일 위협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는 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면서, 주한미군 사드 배치를 계획대로 추진하고 한미 국방당국 간 유기적인 협력과 긴밀한 대북정책 공조를 강화해 나갈 필요성에 공감했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또 양국 장관은 이번 주 서울에서 직접 만나 북한 핵 미사일 문제를 포함한 양국의 동맹 현안 등에 대해 협의하기로 했다.

한 장관은 매티스 장관이 취임 뒤 첫 해외 순방지로 한국을 택한 것을 의미있게 평가하고, 강력한 대북 메시지를 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환영의 뜻을 전했다.

이에 대해 매티스 장관은 북한 핵・미사일 위협 대응과 동맹의 관계 발전 중요성에 대한 미국의 인식이 반영되어 한국과 일본을 첫 해외 순방지로 택했으며, 이번 주 서울에서의 만남을 기대한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