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폐지된 학과 교수라도 재배치 노력 없이 해고 안돼”
입력 2017.01.31 (09:51) 수정 2017.01.31 (10:15) 사회
대학이 경영난 때문에 학과를 없애더라도 소속 학과 교수를 구제 노력 없이 해고해서는 안 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김용덕 대법관)는 초당대학교 이모 교수 등 3명이 학교 재단 초당 학원을 상대로 낸 면직처분 취소 소송에서 학교 측 상고를 기각하고 이들의 복직을 명령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해당 학교는 2009년 경영상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이 씨 등이 소속된 디지털 경영학과, 환경보건학과 등을 2013년 없애기로 했다. 이에 교수들은 학문 성격이 유사한 다른 과로 자신들을 배치해달라고 했지만, 학교 측은 기회를 주지 않고 면직을 강행했고 이들은 2013년 법원에 불복 소송을 냈다.

1, 2심은 "학교 측은 교수들을 다른 학과로 재배치하는 방법이 있었음에도 구제 노력 없이 면직처분을 했다"며 "이는 객관적인 기준과 근거 없이 자의적으로 이루어진 것으로서 교원 임명에 관한 재량권을 일탈·남용한 무효"라고 밝혔다.

대법원도 "원심이 대학의 전문성, 폐과로 인한 교원의 학과 재배치, 사립학교 교원의 면직 및 재량권의 일탈·남용에 관한 법리를 오해하거나 판단을 누락한 바가 없다"며 교수들의 손을 들어줬다.
  • “폐지된 학과 교수라도 재배치 노력 없이 해고 안돼”
    • 입력 2017-01-31 09:51:04
    • 수정2017-01-31 10:15:49
    사회
대학이 경영난 때문에 학과를 없애더라도 소속 학과 교수를 구제 노력 없이 해고해서는 안 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김용덕 대법관)는 초당대학교 이모 교수 등 3명이 학교 재단 초당 학원을 상대로 낸 면직처분 취소 소송에서 학교 측 상고를 기각하고 이들의 복직을 명령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해당 학교는 2009년 경영상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이 씨 등이 소속된 디지털 경영학과, 환경보건학과 등을 2013년 없애기로 했다. 이에 교수들은 학문 성격이 유사한 다른 과로 자신들을 배치해달라고 했지만, 학교 측은 기회를 주지 않고 면직을 강행했고 이들은 2013년 법원에 불복 소송을 냈다.

1, 2심은 "학교 측은 교수들을 다른 학과로 재배치하는 방법이 있었음에도 구제 노력 없이 면직처분을 했다"며 "이는 객관적인 기준과 근거 없이 자의적으로 이루어진 것으로서 교원 임명에 관한 재량권을 일탈·남용한 무효"라고 밝혔다.

대법원도 "원심이 대학의 전문성, 폐과로 인한 교원의 학과 재배치, 사립학교 교원의 면직 및 재량권의 일탈·남용에 관한 법리를 오해하거나 판단을 누락한 바가 없다"며 교수들의 손을 들어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