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트럼프 시대 개막
美 국방부, 미군 도운 이라크인 ‘행정명령’ 대상서 제외 추진
입력 2017.01.31 (10:41) 수정 2017.01.31 (10:45) 국제
미국 국방부가 미군을 도운 이라크인들을 '反 이민' 행정명령 대상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추진하고 있다.

미국 언론은 이라크와 이란 등 7개국 국민의 미국 입국을 90일간 금지하는 행정명령 대상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미군을 도운 이라크인들을 제외하는 작업을 미 국방부가 추진 중이라고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방부는 우선 대상에 포함되는 이라크인들을 명단에 올리는 작업에 착수했다고 제프 데이비스 국방부 대변인이 밝혔다. 데이비스 대변인은 "현재 국방부가 미군과 함께 직접 전투에 참가했거나 통역관으로 일한 사람들을 파악하고 있다"며 "이들은 종종 목숨을 내건 채 동반자 임무를 수행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런 헌신적인 이라크인들을 국방부가 보증하고 있다며, "이런 사람들의 이름은 어떤 방식을 통해서라도 알릴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또 미국 입국 금지 제외 대상에 포함되는 이라크인들은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격퇴작전 참가자 차원을 넘어서는 것이라며, 범위가 훨씬 방대하다는 것을 시사했다. 데이비스 대변인은 그러나 명단 작업이 언제 끝날지 구체적인 날짜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국방부의 이같은 조치에 대해 상ㆍ하원 의원 상당수가 지지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 美 국방부, 미군 도운 이라크인 ‘행정명령’ 대상서 제외 추진
    • 입력 2017-01-31 10:41:03
    • 수정2017-01-31 10:45:47
    국제
미국 국방부가 미군을 도운 이라크인들을 '反 이민' 행정명령 대상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추진하고 있다.

미국 언론은 이라크와 이란 등 7개국 국민의 미국 입국을 90일간 금지하는 행정명령 대상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미군을 도운 이라크인들을 제외하는 작업을 미 국방부가 추진 중이라고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방부는 우선 대상에 포함되는 이라크인들을 명단에 올리는 작업에 착수했다고 제프 데이비스 국방부 대변인이 밝혔다. 데이비스 대변인은 "현재 국방부가 미군과 함께 직접 전투에 참가했거나 통역관으로 일한 사람들을 파악하고 있다"며 "이들은 종종 목숨을 내건 채 동반자 임무를 수행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런 헌신적인 이라크인들을 국방부가 보증하고 있다며, "이런 사람들의 이름은 어떤 방식을 통해서라도 알릴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또 미국 입국 금지 제외 대상에 포함되는 이라크인들은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격퇴작전 참가자 차원을 넘어서는 것이라며, 범위가 훨씬 방대하다는 것을 시사했다. 데이비스 대변인은 그러나 명단 작업이 언제 끝날지 구체적인 날짜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국방부의 이같은 조치에 대해 상ㆍ하원 의원 상당수가 지지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