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굿닥터, 美 ABC 파일럿으로 제작
입력 2017.01.31 (11:19) TV특종
2013년 KBS에서 방송된 드라마 <굿닥터>가 미국 방송사 ABC에서 파일럿으로 제작된다.

KBS America는 지난 23일 미국 4대 메이저 방송사중 하나인 ABC가 <굿닥터>를 파일럿으로 제작하기로 최종 결정했으며, 한국 드라마가 미국에서 파일럿으로 제작된 첫 사례라고 밝혔다.

미국판 <굿닥터>의 대본은 유명한 의학 드라마 <하우스>의 크리에이터 겸 작가인 데이빗 쇼어가 직접 썼고, 제작은 소니 픽쳐스 텔레비전이 맡게 된다. 쇼어 Z 프로덕션의 데이빗 쇼어, 3AD의 대표 다니엘 대 킴, 엔터미디어 대표 이동훈·데이빗 김이 총괄 프로듀서(Executive Producer)로 참여하고, 쇼어 Z의 에린 건과 3AD의 린지 고프만은 공동 총괄 프로듀서(Co-Executive Producer)로 참여한다.

KBS America 유건식 사장은 ”할리우드에서 드라마 기획안이 파일럿으로 제작되는 것은 200개 중의 8개에 불과할 정도로 매우 힘든 일”이라면서 “지난해 CBS 방송사에 피칭한 파일럿 대본과 달리 이번 대본은 원작을 거의 그대로 활용한 것으로 한국 드라마의 감성이 통한다는 것을 입증한 것이어서 앞으로 한국 드라마의 진출에 많은 희망이 보인다”고 밝혔다. 유 사장은 ”최고의 작가와 제작사가 파일럿을 제작하는 만큼, 미국판 <굿닥터>의 파일럿이 호평을 받아 9월에 시즌1의 방송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굿닥터> 원작은 대학병원 소아외과를 배경으로 서번트 증후군을 앓고 있는 외과의사(주원 분)와 이를 돕는 선배의사(문채원 분)와의 일과 로맨스를 그린 작품으로, 미국판에서도 서번트 신드롬을 앓고 있는 젊은 외과 의사가 미국 최고 병원의 소아과 병동에 채용되면서 일어나는 일들을 그리게 된다.
  • 굿닥터, 美 ABC 파일럿으로 제작
    • 입력 2017-01-31 11:19:19
    TV특종
2013년 KBS에서 방송된 드라마 <굿닥터>가 미국 방송사 ABC에서 파일럿으로 제작된다.

KBS America는 지난 23일 미국 4대 메이저 방송사중 하나인 ABC가 <굿닥터>를 파일럿으로 제작하기로 최종 결정했으며, 한국 드라마가 미국에서 파일럿으로 제작된 첫 사례라고 밝혔다.

미국판 <굿닥터>의 대본은 유명한 의학 드라마 <하우스>의 크리에이터 겸 작가인 데이빗 쇼어가 직접 썼고, 제작은 소니 픽쳐스 텔레비전이 맡게 된다. 쇼어 Z 프로덕션의 데이빗 쇼어, 3AD의 대표 다니엘 대 킴, 엔터미디어 대표 이동훈·데이빗 김이 총괄 프로듀서(Executive Producer)로 참여하고, 쇼어 Z의 에린 건과 3AD의 린지 고프만은 공동 총괄 프로듀서(Co-Executive Producer)로 참여한다.

KBS America 유건식 사장은 ”할리우드에서 드라마 기획안이 파일럿으로 제작되는 것은 200개 중의 8개에 불과할 정도로 매우 힘든 일”이라면서 “지난해 CBS 방송사에 피칭한 파일럿 대본과 달리 이번 대본은 원작을 거의 그대로 활용한 것으로 한국 드라마의 감성이 통한다는 것을 입증한 것이어서 앞으로 한국 드라마의 진출에 많은 희망이 보인다”고 밝혔다. 유 사장은 ”최고의 작가와 제작사가 파일럿을 제작하는 만큼, 미국판 <굿닥터>의 파일럿이 호평을 받아 9월에 시즌1의 방송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굿닥터> 원작은 대학병원 소아외과를 배경으로 서번트 증후군을 앓고 있는 외과의사(주원 분)와 이를 돕는 선배의사(문채원 분)와의 일과 로맨스를 그린 작품으로, 미국판에서도 서번트 신드롬을 앓고 있는 젊은 외과 의사가 미국 최고 병원의 소아과 병동에 채용되면서 일어나는 일들을 그리게 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