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경필 “유승민 ‘보수단일화’ 주장 동의 안해”
입력 2017.01.31 (11:48) 정치
남경필 경기지사는 31일(오늘) 같은 당 대선 주자인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보수 단일화'를 주장하는 데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남경필 지사는 이날 바른정당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근본적으로 대한민국 통합의 길로 가야 한다. 이번 선거를 보수와 진보로 끌고 가면 선거 이후 또 다른 갈등이 시작될 뿐"이라면서 "통합하자면서 프레임을 보수와 진보로 딱 나누는 것은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이어 "이번 경선은 보수 경선이 아니라 대한민국 경선"이라면서 "보수임을 부인하지는 않지만, 내가 보수라고 해서 보수 안에 경선과정을 가두는 것은 국가를 위해서도, 바른정당을위해서도 좋지 않은 발상"이라고 강조했다.

남경필 지사는 최근 자신의 지지율이 답보상태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문재인 후보의 리더십과 정책이 국민에게 하나하나 알려지고 있기 때문에 국민 흐름이 바뀔 수 있다"고 답했다.

남 지사는 또 대통령에 당선될 경우 연정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당연하다"면서 "지금의 대통령은 소수가 될 수밖에 없다. 국민 지지율 50% 넘기기가 구조적으로 어렵고, 정당 의석수 100석 넘기기도 쉽지 않다. 그렇다면 필연적으로 연정 따라가야 한다"고 말했다.

  • 남경필 “유승민 ‘보수단일화’ 주장 동의 안해”
    • 입력 2017-01-31 11:48:41
    정치
남경필 경기지사는 31일(오늘) 같은 당 대선 주자인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보수 단일화'를 주장하는 데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남경필 지사는 이날 바른정당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근본적으로 대한민국 통합의 길로 가야 한다. 이번 선거를 보수와 진보로 끌고 가면 선거 이후 또 다른 갈등이 시작될 뿐"이라면서 "통합하자면서 프레임을 보수와 진보로 딱 나누는 것은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이어 "이번 경선은 보수 경선이 아니라 대한민국 경선"이라면서 "보수임을 부인하지는 않지만, 내가 보수라고 해서 보수 안에 경선과정을 가두는 것은 국가를 위해서도, 바른정당을위해서도 좋지 않은 발상"이라고 강조했다.

남경필 지사는 최근 자신의 지지율이 답보상태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문재인 후보의 리더십과 정책이 국민에게 하나하나 알려지고 있기 때문에 국민 흐름이 바뀔 수 있다"고 답했다.

남 지사는 또 대통령에 당선될 경우 연정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당연하다"면서 "지금의 대통령은 소수가 될 수밖에 없다. 국민 지지율 50% 넘기기가 구조적으로 어렵고, 정당 의석수 100석 넘기기도 쉽지 않다. 그렇다면 필연적으로 연정 따라가야 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