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른정당 “인명진, ‘황교안 대선 후보 구걸’ 안쓰럽다”
입력 2017.01.31 (11:48) 수정 2017.01.31 (11:49) 정치
바른정당은 31일(오늘)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 대해 '당의 대선 후보가 되면 좋겠다'고 발언한 데 대해 "인 위원장의 대선후보 구걸이 참으로 안쓰럽다"며 "황 대행 역시 명확한 입장 표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인 위원장의 어이 없는 상황 인식에 참담한 심정"이라며 "명색이 집권여당의 비대위원장이라는 분이 대통령 탄핵심판에 따른 권한대행에 대해 대선 출마를 바라고 있는 현실이 과연 정상인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오죽하면 같은 당 정진석 의원이 “미친 짓”이라며 비판을 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지금 나라가 어떤 상황인가. 나라 걱정은 없이 이미 파탄 난 정당의 후보 마련을 위해 구걸하는 모습이 참으로 안쓰럽기 짝이 없다"며 "대통령 권한대행에 대해 구애를 할 정도로 인물난을 겪는 것이 새누리당의 현실"이라고 말했다.

오 대변인은 "인 위원장은 본인의 역할에 맞게 친박 밀실 패권주의의 타파에 심혈을 기울일 것을 촉구한다. 인 위원장은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이지, 대선 후보 영입위원장이 아니라는 점을 똑똑히 인식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황 대행 역시 본인의 대선 출마를 둘러싼 논란을 종식시키기 위해서라도 명확히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한다"며 "대통령 권한대행 자리는 헌법에 따라 비상시국에 대응하기 위한 준엄한 자리이지, 자신의 ‘대권 놀음’을 위한 교두보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 바른정당 “인명진, ‘황교안 대선 후보 구걸’ 안쓰럽다”
    • 입력 2017-01-31 11:48:41
    • 수정2017-01-31 11:49:29
    정치
바른정당은 31일(오늘)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 대해 '당의 대선 후보가 되면 좋겠다'고 발언한 데 대해 "인 위원장의 대선후보 구걸이 참으로 안쓰럽다"며 "황 대행 역시 명확한 입장 표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인 위원장의 어이 없는 상황 인식에 참담한 심정"이라며 "명색이 집권여당의 비대위원장이라는 분이 대통령 탄핵심판에 따른 권한대행에 대해 대선 출마를 바라고 있는 현실이 과연 정상인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오죽하면 같은 당 정진석 의원이 “미친 짓”이라며 비판을 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지금 나라가 어떤 상황인가. 나라 걱정은 없이 이미 파탄 난 정당의 후보 마련을 위해 구걸하는 모습이 참으로 안쓰럽기 짝이 없다"며 "대통령 권한대행에 대해 구애를 할 정도로 인물난을 겪는 것이 새누리당의 현실"이라고 말했다.

오 대변인은 "인 위원장은 본인의 역할에 맞게 친박 밀실 패권주의의 타파에 심혈을 기울일 것을 촉구한다. 인 위원장은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이지, 대선 후보 영입위원장이 아니라는 점을 똑똑히 인식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황 대행 역시 본인의 대선 출마를 둘러싼 논란을 종식시키기 위해서라도 명확히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한다"며 "대통령 권한대행 자리는 헌법에 따라 비상시국에 대응하기 위한 준엄한 자리이지, 자신의 ‘대권 놀음’을 위한 교두보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