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한철 헌재소장 퇴임…“조속히 결론 내려야”
입력 2017.01.31 (12:04) 수정 2017.01.31 (13:0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헌법재판소에서는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의 퇴임식이 열렸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이 한창 진행되는 가운데 헌재소장이 임기를 마치게 됐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창봉 기자! 조금 전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의 퇴임식이 열렸다는데 퇴임사에 어떤 얘기를 담았지요?

<리포트>

네,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의 퇴임식이 조금 전인 오전 11시 헌법재판소 대강당에서 열렸습니다.

박 소장은 헌법재판관으로 6년의 임기를 채웠는데 이 가운데 3년 10개월을 헌재소장으로 일했습니다.

박 소장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물러나는 심경을 퇴임사에 담았습니다.

박 소장은 "탄핵심판이라는 위중한 사안을 맞아 헌재가 공정하고 신속하게 절차를 진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남은 분들에게 어려운 책무를 넘기고 떠나게 돼 마음이 매우 무겁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 직무정지 상태가 벌써 두 달 가까이 이어지고 있다"며 "조속히 결론을 내려야 한다는 점은 모든 국민이 공감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박 소장은 지난 25일 열린 재판에서 이정미 헌법재판관이 임기를 마치는 3월 13일까지는 탄핵심판의 결론이 내려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소장이 오늘 퇴임하면 내일 열리는 재판부터는 재판관 8인 체제로 운영되고 이정미 재판관이 소장 권한대행을 맡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헌법재판소에서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 박한철 헌재소장 퇴임…“조속히 결론 내려야”
    • 입력 2017-01-31 12:06:24
    • 수정2017-01-31 13:00:16
    뉴스 12
<앵커 멘트>

오늘 헌법재판소에서는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의 퇴임식이 열렸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이 한창 진행되는 가운데 헌재소장이 임기를 마치게 됐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창봉 기자! 조금 전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의 퇴임식이 열렸다는데 퇴임사에 어떤 얘기를 담았지요?

<리포트>

네,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의 퇴임식이 조금 전인 오전 11시 헌법재판소 대강당에서 열렸습니다.

박 소장은 헌법재판관으로 6년의 임기를 채웠는데 이 가운데 3년 10개월을 헌재소장으로 일했습니다.

박 소장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물러나는 심경을 퇴임사에 담았습니다.

박 소장은 "탄핵심판이라는 위중한 사안을 맞아 헌재가 공정하고 신속하게 절차를 진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남은 분들에게 어려운 책무를 넘기고 떠나게 돼 마음이 매우 무겁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 직무정지 상태가 벌써 두 달 가까이 이어지고 있다"며 "조속히 결론을 내려야 한다는 점은 모든 국민이 공감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박 소장은 지난 25일 열린 재판에서 이정미 헌법재판관이 임기를 마치는 3월 13일까지는 탄핵심판의 결론이 내려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소장이 오늘 퇴임하면 내일 열리는 재판부터는 재판관 8인 체제로 운영되고 이정미 재판관이 소장 권한대행을 맡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헌법재판소에서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