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모레 아침 -20도”…2월은 예년보다 ‘포근’
입력 2017.01.31 (12:07) 수정 2017.01.31 (13:1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파주의보 속에 오늘 아침 내륙과 산간지역에선 영하 10도 안팎의 강추위가 기승을 부렸습니다.

내일 잠시 추위가 풀리겠지만, 목요일 아침에 다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반짝 추위를 기록하겠습니다.

신방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지방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북서쪽에서 영하 20도의 찬 공기가 밀려오고 있습니다.

오늘 아침 서울 등 내륙지역의 기온이 영하 10도 안팎까지 내려간 데 이어 한낮에도 쌀쌀하겠습니다.

서울의 낮기온이 0도에 머무는 등 중부지방은 대부분 0도 안팎을 맴돌겠습니다.

내일 아침엔 일시적으로 찬 공기의 세력이 누그러지면서 예년기온을 회복하겠습니다.

그러나 내일 오후부터는 다시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와 기온을 끌어내리겠습니다.

서울의 아침기온은 내일 영하 5도까지 올라갔다가 목요일인 모레 다시 영하 10도로 뚝 떨어지겠습니다.

또 철원 등 중부 내륙지역은 모레 아침 영하 20도 가까이 떨어지겠습니다.

그러나 추위는 모레 낮부터 빠르게 누그러지겠습니다.

기상청은 2월에도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일시적인 추위는 있겠지만 전반적으로 예년보다 포근한 날이 많겠다고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 “모레 아침 -20도”…2월은 예년보다 ‘포근’
    • 입력 2017-01-31 12:09:19
    • 수정2017-01-31 13:12:27
    뉴스 12
<앵커 멘트>

한파주의보 속에 오늘 아침 내륙과 산간지역에선 영하 10도 안팎의 강추위가 기승을 부렸습니다.

내일 잠시 추위가 풀리겠지만, 목요일 아침에 다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반짝 추위를 기록하겠습니다.

신방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지방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북서쪽에서 영하 20도의 찬 공기가 밀려오고 있습니다.

오늘 아침 서울 등 내륙지역의 기온이 영하 10도 안팎까지 내려간 데 이어 한낮에도 쌀쌀하겠습니다.

서울의 낮기온이 0도에 머무는 등 중부지방은 대부분 0도 안팎을 맴돌겠습니다.

내일 아침엔 일시적으로 찬 공기의 세력이 누그러지면서 예년기온을 회복하겠습니다.

그러나 내일 오후부터는 다시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와 기온을 끌어내리겠습니다.

서울의 아침기온은 내일 영하 5도까지 올라갔다가 목요일인 모레 다시 영하 10도로 뚝 떨어지겠습니다.

또 철원 등 중부 내륙지역은 모레 아침 영하 20도 가까이 떨어지겠습니다.

그러나 추위는 모레 낮부터 빠르게 누그러지겠습니다.

기상청은 2월에도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일시적인 추위는 있겠지만 전반적으로 예년보다 포근한 날이 많겠다고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