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견기업이 기술 개발하면 정부가 사후 지원
입력 2017.01.31 (13:27) 수정 2017.01.31 (13:31) 경제
중소기업청은 중견기업이 먼저 재원을 투자해 기술을 개발하면 상용화 여부에 따라 정부 출연금을 지원하는 후불형 기술개발 프로그램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매출 1조원 미만의 수출 (예비) 중견기업 60개를 발굴해 정부와 민간이 각 최대 5억원까지 50%씩 지원한다.

정부는 기술개발 시작 시점에 총 사업비의 5분의 1을 지원하고, 기술개발이 끝나면 연구개발(R&D) 결과물의 상용화 수준(매출·수출액 등)을 따져본 후 나머지 5분의 4를 지급한다. 특히 기업이 필요한 시기에 R&D를 활용할 수 있도록 수시로 평가하고, 평가위원이 R&D 전 과정에 참여해 평가의 일관성을 확보한다. 정부가 R&D 사업에 성과 중심의 '후불형 지원'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상용화된 기술을 통해 수출을 활성화하고자 올해 새로 도입되는 '중견기업 해외마케팅 맞춤형 사업' 및 '산업은행 중견기업 육성프로그램'과 연계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중소기업청 홈페이지(www.smba.go.kr), 기업마당(www.bizinfo.go.kr), 기술개발사업 종합관리시스템(www.smtech.go.kr)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중견기업이 기술 개발하면 정부가 사후 지원
    • 입력 2017-01-31 13:27:30
    • 수정2017-01-31 13:31:36
    경제
중소기업청은 중견기업이 먼저 재원을 투자해 기술을 개발하면 상용화 여부에 따라 정부 출연금을 지원하는 후불형 기술개발 프로그램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매출 1조원 미만의 수출 (예비) 중견기업 60개를 발굴해 정부와 민간이 각 최대 5억원까지 50%씩 지원한다.

정부는 기술개발 시작 시점에 총 사업비의 5분의 1을 지원하고, 기술개발이 끝나면 연구개발(R&D) 결과물의 상용화 수준(매출·수출액 등)을 따져본 후 나머지 5분의 4를 지급한다. 특히 기업이 필요한 시기에 R&D를 활용할 수 있도록 수시로 평가하고, 평가위원이 R&D 전 과정에 참여해 평가의 일관성을 확보한다. 정부가 R&D 사업에 성과 중심의 '후불형 지원'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상용화된 기술을 통해 수출을 활성화하고자 올해 새로 도입되는 '중견기업 해외마케팅 맞춤형 사업' 및 '산업은행 중견기업 육성프로그램'과 연계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중소기업청 홈페이지(www.smba.go.kr), 기업마당(www.bizinfo.go.kr), 기술개발사업 종합관리시스템(www.smtech.go.kr)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