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행기 참사’ 샤페코엔시, 팀 재건 후 공식경기 첫 승
입력 2017.01.31 (14:10) 연합뉴스
비행기 추락사고로 소속 선수 상당수가 사망한 브라질 프로축구 샤페코엔시 클럽이 팀을 재건한 뒤 공식경기에는 처음으로 승리를 거뒀다.

샤페코엔시는 30일(현지시간) 브라질 산타카타리나주 샤페코의 아레나 콘다에서 열린 인터나시오날과 리그 챔피언십 홈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지난해 11월 브라질을 떠나 코파 수다메리카나 결승전 장소인 콜롬비아로 이동하던 샤페코엔시는 비행기 추락사고로 탑승한 19명의 선수 중 3명만이 생존했다.

샤페코엔시는 지난해 12월 쏟아지는 장대비 속에 선수단 장례식을 마친 뒤 바그네르 만시니 감독과 22명의 선수를 영입하면서 팀을 재건했다.

26일 조인빌리와의 프리메라리가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던 샤페코엔시는 두 번째 공식경기 만에 승리를 신고했다.

앞서 샤페코엔시는 지난 22일 브라질 명문클럽 파우메이라스와의 복귀 기념 친선경기에서 2-2로 비긴 바 있다.

당시 친선전에는 참사 생존 선수인 수비수 힐리오 네토와 알랑 루스켈, 골키퍼 잭슨 폴맨이 참석했고, 코파 수다메리카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 ‘비행기 참사’ 샤페코엔시, 팀 재건 후 공식경기 첫 승
    • 입력 2017-01-31 14:10:07
    연합뉴스
비행기 추락사고로 소속 선수 상당수가 사망한 브라질 프로축구 샤페코엔시 클럽이 팀을 재건한 뒤 공식경기에는 처음으로 승리를 거뒀다.

샤페코엔시는 30일(현지시간) 브라질 산타카타리나주 샤페코의 아레나 콘다에서 열린 인터나시오날과 리그 챔피언십 홈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지난해 11월 브라질을 떠나 코파 수다메리카나 결승전 장소인 콜롬비아로 이동하던 샤페코엔시는 비행기 추락사고로 탑승한 19명의 선수 중 3명만이 생존했다.

샤페코엔시는 지난해 12월 쏟아지는 장대비 속에 선수단 장례식을 마친 뒤 바그네르 만시니 감독과 22명의 선수를 영입하면서 팀을 재건했다.

26일 조인빌리와의 프리메라리가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던 샤페코엔시는 두 번째 공식경기 만에 승리를 신고했다.

앞서 샤페코엔시는 지난 22일 브라질 명문클럽 파우메이라스와의 복귀 기념 친선경기에서 2-2로 비긴 바 있다.

당시 친선전에는 참사 생존 선수인 수비수 힐리오 네토와 알랑 루스켈, 골키퍼 잭슨 폴맨이 참석했고, 코파 수다메리카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