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MF “연료수출 위주 개도국 GDP 2년 새 7.3%p 하락”
입력 2017.01.31 (14:58) 수정 2017.01.31 (15:09) 경제
수출 연료가 50% 이상 차지하는 저소득 개발도상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원자재 가격 하락의 영향으로 2년 사이 7.3%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분석됐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국제통화기금(IMF)은 12일 '2016년 저소득 개도국의 거시경제 현황 및 전망' 보고서에서 이같이 예측했다.

IMF는 원자재 가격 하락이 저소득 개도국 60개국의 거시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정책을 권고했다. 이 국가들의 최근 2년간 GDP 성장률을 분석한 결과, 원자재 수출 의존도가 높은 국가일수록 원자재 가격 하락에 따른 성장률 감소 폭이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IMF는 이 60개국 중 6개국을 '연료수출국'(수출소득의 50% 이상이 연료수출)으로, 21개국을 '비연료 원자재 수출국'(수출소득의 50% 이상이 원자재 수출인 국가 중 연료수출국 제외)으로, 33개국을 '수출 다변화국'(수출소득의 50% 미만이 연료수출에 의존)으로 구분했다.

연료수출국의 GDP 성장률은 2014년 5.7%에서 작년 -1.6%로 무려 -7.3%포인트 감소했다.비연료 원자재 수출국은 2014년 5.3%에서 작년 3.8%에서 -1.5%포인트로 감소폭이 상대적으로 완만했다. 반면 수출 다변화국은 2014년 6.5%에서 작년 6.1%로 마이너스 성장을 면했다.

재정적자 증가 폭은 GDP 성장률 감소 폭이 클수록 함께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과 작년을 비교했을 때 재정적자 현황(GDP 대비 %)을 보면 연료수출국은 -1.9%에서 -5.5%로 3.6%포인트 주저앉았다. 비연료 원자재 수출국은 -2.3%에서 -3.5%로 -1.2%포인트, 수출 다변화국은 -3.8%에서 -4.6%로 0.8%포인트로 집계돼 대조를 이뤘다.

IMF는 최근 유가 회복세로 이들 국가의 GDP 성장률이 작년 3.7%, 올해 4.9%, 2018∼2020년 5.4%로 반등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재정수지(GDP 대비 %)도 작년 -4.6%에서 올해 -4.1%, 2018∼2020년 -3.6%로 호전될 것으로 예측했다. IMF는 저소득 개도극의 경제성장 저해요인으로 ▲ 금융위험 ▲ 재정위험 ▲ 인프라 투자 미흡 등을 꼽았다.

저소득국의 경제 회복력 강화를 위해서는 이러한 분석을 토대로 ▲ 수출 다변화 ▲ 금융위험 관리 강화 ▲ 재정위험 관리 강화 ▲ 인프라 격차 해소 등이 시급하다고 IMF는 강조했다.
  • IMF “연료수출 위주 개도국 GDP 2년 새 7.3%p 하락”
    • 입력 2017-01-31 14:58:04
    • 수정2017-01-31 15:09:30
    경제
수출 연료가 50% 이상 차지하는 저소득 개발도상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원자재 가격 하락의 영향으로 2년 사이 7.3%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분석됐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국제통화기금(IMF)은 12일 '2016년 저소득 개도국의 거시경제 현황 및 전망' 보고서에서 이같이 예측했다.

IMF는 원자재 가격 하락이 저소득 개도국 60개국의 거시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정책을 권고했다. 이 국가들의 최근 2년간 GDP 성장률을 분석한 결과, 원자재 수출 의존도가 높은 국가일수록 원자재 가격 하락에 따른 성장률 감소 폭이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IMF는 이 60개국 중 6개국을 '연료수출국'(수출소득의 50% 이상이 연료수출)으로, 21개국을 '비연료 원자재 수출국'(수출소득의 50% 이상이 원자재 수출인 국가 중 연료수출국 제외)으로, 33개국을 '수출 다변화국'(수출소득의 50% 미만이 연료수출에 의존)으로 구분했다.

연료수출국의 GDP 성장률은 2014년 5.7%에서 작년 -1.6%로 무려 -7.3%포인트 감소했다.비연료 원자재 수출국은 2014년 5.3%에서 작년 3.8%에서 -1.5%포인트로 감소폭이 상대적으로 완만했다. 반면 수출 다변화국은 2014년 6.5%에서 작년 6.1%로 마이너스 성장을 면했다.

재정적자 증가 폭은 GDP 성장률 감소 폭이 클수록 함께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과 작년을 비교했을 때 재정적자 현황(GDP 대비 %)을 보면 연료수출국은 -1.9%에서 -5.5%로 3.6%포인트 주저앉았다. 비연료 원자재 수출국은 -2.3%에서 -3.5%로 -1.2%포인트, 수출 다변화국은 -3.8%에서 -4.6%로 0.8%포인트로 집계돼 대조를 이뤘다.

IMF는 최근 유가 회복세로 이들 국가의 GDP 성장률이 작년 3.7%, 올해 4.9%, 2018∼2020년 5.4%로 반등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재정수지(GDP 대비 %)도 작년 -4.6%에서 올해 -4.1%, 2018∼2020년 -3.6%로 호전될 것으로 예측했다. IMF는 저소득 개도극의 경제성장 저해요인으로 ▲ 금융위험 ▲ 재정위험 ▲ 인프라 투자 미흡 등을 꼽았다.

저소득국의 경제 회복력 강화를 위해서는 이러한 분석을 토대로 ▲ 수출 다변화 ▲ 금융위험 관리 강화 ▲ 재정위험 관리 강화 ▲ 인프라 격차 해소 등이 시급하다고 IMF는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