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문위 野위원 “국정교과서 최종본은 박정희 교과서”
입력 2017.01.31 (15:03) 수정 2017.01.31 (15:46) 정치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야당위원들은 "국정역사교과서 최종본은 '박정희 교과서'에 불과하다"며 "즉각 국정교과서를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 교문위원들은 31일(오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이들은 "오늘 교육부는 국정역사교과서 최종본, 편찬심의위원회 명단, 검정교과서 집필기준의 세 가지 자료를 공개했지만, 공개된 최종본은 내용상 달라진 것이 없이, 오탈자나 사진을 수정하는 수준에 그쳤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특히 "가장 논란이 됐던 박정희 전 대통령 미화 부분은 바뀐 것이 없다. 표현도 전체 분량 9쪽도 그대로이다. '대한민국 수립' 표현도 그대로 유지되어 교과서는 여전히 반헌법적"이라고 말했다. 또한 "재벌 미화를 기술한 부분도 유지됐으며, 제주 4.3 사건은 본문은 그대로 둔 채 각주만 늘렸다. 광주 5.18 민주화 운동 또한 사실상 수정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히려 위안부 피해자 관련 기술은 더 후퇴됐다"면서 "위안부 피해자의 참상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사진(최종본 230쪽, 현장검토본 228쪽)은 삭제되었고, '강제동원된 일본군 위안부'라는 사진 설명은 '연합군에 발견된 한국인 일본군 위안부'라는 표현으로 완화되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집필진부터 편찬심의위원까지 모두 편향성이 심각해, 처음부터 균형잡힌 역사교과서는 불가능했다"면서 일부 위원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이들은 모두 대표적인 뉴라이트 계열로 평가받는 <한국현대사학회> 출신으로 모두 편향성 논란에 휩싸인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 교문위 野위원 “국정교과서 최종본은 박정희 교과서”
    • 입력 2017-01-31 15:03:13
    • 수정2017-01-31 15:46:54
    정치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야당위원들은 "국정역사교과서 최종본은 '박정희 교과서'에 불과하다"며 "즉각 국정교과서를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 교문위원들은 31일(오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이들은 "오늘 교육부는 국정역사교과서 최종본, 편찬심의위원회 명단, 검정교과서 집필기준의 세 가지 자료를 공개했지만, 공개된 최종본은 내용상 달라진 것이 없이, 오탈자나 사진을 수정하는 수준에 그쳤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특히 "가장 논란이 됐던 박정희 전 대통령 미화 부분은 바뀐 것이 없다. 표현도 전체 분량 9쪽도 그대로이다. '대한민국 수립' 표현도 그대로 유지되어 교과서는 여전히 반헌법적"이라고 말했다. 또한 "재벌 미화를 기술한 부분도 유지됐으며, 제주 4.3 사건은 본문은 그대로 둔 채 각주만 늘렸다. 광주 5.18 민주화 운동 또한 사실상 수정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히려 위안부 피해자 관련 기술은 더 후퇴됐다"면서 "위안부 피해자의 참상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사진(최종본 230쪽, 현장검토본 228쪽)은 삭제되었고, '강제동원된 일본군 위안부'라는 사진 설명은 '연합군에 발견된 한국인 일본군 위안부'라는 표현으로 완화되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집필진부터 편찬심의위원까지 모두 편향성이 심각해, 처음부터 균형잡힌 역사교과서는 불가능했다"면서 일부 위원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이들은 모두 대표적인 뉴라이트 계열로 평가받는 <한국현대사학회> 출신으로 모두 편향성 논란에 휩싸인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