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갤노트7 계기 ‘스마트폰 배터리 안전’ 대폭 강화된다
입력 2017.01.31 (15:14) 수정 2017.01.31 (15:26) 경제
'갤럭시노트7 사태'를 계기로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배터리의 안전기준이 대폭 강화될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이번 주 중 갤럭시노트7 발화 원인에 대한 정부 조사 결과와 함께 재발 방지를 위한 배터리 안전기준 개선안을 내놓는다.

국가기술표준원은 갤럭시노트7 발화 사고가 발생하자 삼성전자와는 별개로 한국산업기술시험원에 의뢰해 사고 조사를 진행했다. 산업기술시험원은 국책연구소 연구원, 대학교수 등 13명으로 구성된 자문단을 구성해 약 3개월간 국내에서 발화가 보고된 갤럭시노트7을 대상으로 발화 원인을 찾는 실험을 진행했으며 지난 20일 최종 보고서를 국가기술표준원에 넘겼다. 조사 결과는 삼성전자가 지난 23일 발표한 것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삼성SDI와 중국 ATL 배터리의 자체 결함으로 인해 발화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 발표는 배터리 안전대책에 더욱 무게가 실릴 전망이다.

주형환 산업부 장관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배터리 안전기준을 상향 조정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사고 조사 발표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사고 원인과 함께 사태를 재발하지 않도록 하는 대책을 갖춰서 늦어도 2월 초에는 발표하겠다"고 다시 한번 입장을 확인했다.

국가기술표준원 관계자는 "조사 결과 등을 최종 검토하고 있다"며 "이번주 내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갤노트7 계기 ‘스마트폰 배터리 안전’ 대폭 강화된다
    • 입력 2017-01-31 15:14:37
    • 수정2017-01-31 15:26:43
    경제
'갤럭시노트7 사태'를 계기로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배터리의 안전기준이 대폭 강화될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이번 주 중 갤럭시노트7 발화 원인에 대한 정부 조사 결과와 함께 재발 방지를 위한 배터리 안전기준 개선안을 내놓는다.

국가기술표준원은 갤럭시노트7 발화 사고가 발생하자 삼성전자와는 별개로 한국산업기술시험원에 의뢰해 사고 조사를 진행했다. 산업기술시험원은 국책연구소 연구원, 대학교수 등 13명으로 구성된 자문단을 구성해 약 3개월간 국내에서 발화가 보고된 갤럭시노트7을 대상으로 발화 원인을 찾는 실험을 진행했으며 지난 20일 최종 보고서를 국가기술표준원에 넘겼다. 조사 결과는 삼성전자가 지난 23일 발표한 것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삼성SDI와 중국 ATL 배터리의 자체 결함으로 인해 발화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 발표는 배터리 안전대책에 더욱 무게가 실릴 전망이다.

주형환 산업부 장관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배터리 안전기준을 상향 조정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사고 조사 발표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사고 원인과 함께 사태를 재발하지 않도록 하는 대책을 갖춰서 늦어도 2월 초에는 발표하겠다"고 다시 한번 입장을 확인했다.

국가기술표준원 관계자는 "조사 결과 등을 최종 검토하고 있다"며 "이번주 내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