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삼공사, 사익스 잔류 최종 결정
입력 2017.01.31 (15:24) 수정 2017.01.31 (15:27) 연합뉴스
프로농구 KGC 인삼공사가 단신 외국인 선수 키퍼 사익스를 교체하지 않기로 했다.

인삼공사 관계자는 31일 전화통화에서 "구단 내부 회의 끝에 사익스를 잔류시키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사익스는 올 시즌 두 차례 퇴출 위기를 맞았다. 인삼공사는 지난해 12월 사익스를 마커스 블레이클리로 교체하기로 하고 KBL에 영입 가승인 신청을 냈지만, 블레이클리가 교섭에 응하지 않아 무산됐다.

지난 26일엔 인삼공사가 에릭 와이즈 영입 가승인 신청을 냈다.

당시 인삼공사 김승기 감독은 "사익스(117.9㎝)의 키가 작아 상대 팀 단신 외국인 선수와 매치업이 어렵다"라며 "특히 서울 삼성전에서 3전 전패를 당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인삼공사는 가드 김기윤이 허리 디스크 수술을 받게 돼 전력에서 이탈하면서 포인트 가드 전력이 바닥을 드러냈고, 사익스와 와이즈 사이에서 고심했다.

인삼공사는 사익스에게 3경기의 기회를 주고 퇴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는데, 사익스는 마지막 경기인 30일 삼성과 경기에서 20분만 뛰고도 16득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인삼공사 관계자는 "31일 오전 감독님과 단장님 등이 머리를 맞대 장시간 회의를 거쳤고, 사익스를 교체하지 않고 올 시즌을 치르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 인삼공사, 사익스 잔류 최종 결정
    • 입력 2017-01-31 15:24:56
    • 수정2017-01-31 15:27:08
    연합뉴스
프로농구 KGC 인삼공사가 단신 외국인 선수 키퍼 사익스를 교체하지 않기로 했다.

인삼공사 관계자는 31일 전화통화에서 "구단 내부 회의 끝에 사익스를 잔류시키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사익스는 올 시즌 두 차례 퇴출 위기를 맞았다. 인삼공사는 지난해 12월 사익스를 마커스 블레이클리로 교체하기로 하고 KBL에 영입 가승인 신청을 냈지만, 블레이클리가 교섭에 응하지 않아 무산됐다.

지난 26일엔 인삼공사가 에릭 와이즈 영입 가승인 신청을 냈다.

당시 인삼공사 김승기 감독은 "사익스(117.9㎝)의 키가 작아 상대 팀 단신 외국인 선수와 매치업이 어렵다"라며 "특히 서울 삼성전에서 3전 전패를 당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인삼공사는 가드 김기윤이 허리 디스크 수술을 받게 돼 전력에서 이탈하면서 포인트 가드 전력이 바닥을 드러냈고, 사익스와 와이즈 사이에서 고심했다.

인삼공사는 사익스에게 3경기의 기회를 주고 퇴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는데, 사익스는 마지막 경기인 30일 삼성과 경기에서 20분만 뛰고도 16득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인삼공사 관계자는 "31일 오전 감독님과 단장님 등이 머리를 맞대 장시간 회의를 거쳤고, 사익스를 교체하지 않고 올 시즌을 치르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