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3만 美 내 한인 불법 체류자 권익보호 노력”
입력 2017.01.31 (16:33) 수정 2017.01.31 (16:37) 정치
외교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 이민 정책이 현지 한인 불법 체류자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미국 체류 우리 국민, 특히 약 23만 명에 달하는 불법 체류자에 대한 권익보호를 위해 필요한 노력을 지속 경주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31일(오늘) 정례브리핑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지난주 발령한 행정명령은 불법 체류자를 즉각 추방하는 것이 아니라 테러 및 범죄 경력 불법체류자에 대한 강력한 단속·추방 절차를 진행하고, 테러 위협 7개 국가 국민의 90일간 미국 입국 정지를 주요 내용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조준혁 대변인은 "외교부로서는 정책이 구체적으로 입안되는 것을 보아가면서 우리 국민의 권익보호를 위한 방안을 여러 각도로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불법 이민자를 체포하지 않고 보호하는 '피난처 도시'에 대한 연방재정 지원 중단과 잠재적 테러위험이 있는 7개 국가 국민의 입국 일시 중단 등을 골자로 하는 반이민·난민 행정명령에 잇달아 서명했다.
  • “23만 美 내 한인 불법 체류자 권익보호 노력”
    • 입력 2017-01-31 16:33:35
    • 수정2017-01-31 16:37:27
    정치
외교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 이민 정책이 현지 한인 불법 체류자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미국 체류 우리 국민, 특히 약 23만 명에 달하는 불법 체류자에 대한 권익보호를 위해 필요한 노력을 지속 경주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31일(오늘) 정례브리핑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지난주 발령한 행정명령은 불법 체류자를 즉각 추방하는 것이 아니라 테러 및 범죄 경력 불법체류자에 대한 강력한 단속·추방 절차를 진행하고, 테러 위협 7개 국가 국민의 90일간 미국 입국 정지를 주요 내용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조준혁 대변인은 "외교부로서는 정책이 구체적으로 입안되는 것을 보아가면서 우리 국민의 권익보호를 위한 방안을 여러 각도로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불법 이민자를 체포하지 않고 보호하는 '피난처 도시'에 대한 연방재정 지원 중단과 잠재적 테러위험이 있는 7개 국가 국민의 입국 일시 중단 등을 골자로 하는 반이민·난민 행정명령에 잇달아 서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