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꽁꽁 언 강원도…‘영하 20도’ 한파 직격
입력 2017.01.31 (18:10) 수정 2017.01.31 (18:20) 6시 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연휴 동안 계속된 눈에 골치를 앓던 강원 북부지역은 이번엔 영하 20도 한파를 맞았습니다.

한탄강 직탕폭포도 꽁꽁 얼어붙었고 사람도 가축도 온통 움츠렸습니다.

하초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너비 80미터의 직탕폭포입니다.

거세게 쏟아지던 물줄기가 연일 계속되는 혹한에 얼어붙었습니다.

거대한 얼음덩이 속에서 쏟아지는 얼음물.

살을 파고드는 추위를 실감할 수 있습니다.

영하 20도를 오르내리는 한파가 계속되면서 한탄강도 꽝꽝 얼었습니다.

오늘 강원도 철원군 김화읍의 수은주는 영하 22도까지 내려갔습니다.

계속된 한파에 사람들이 외출을 줄이면서 시내 거리도 한산한 모습입니다.

인적이 뚝 끊기면서 시장상점도 아예 문을 닫아 썰렁합니다.

산골 마을 주택에는 50cm가 넘는 대형 고드름이 주렁주렁 열렸습니다.

<인터뷰> 최춘화(강원도 철원군 갈말읍) : "여기는 춥잖아요. 항상. 눈이 오고 하니까. 많이 추워서 꼼짝 안 하고 그냥 집에만 계시는 거에요."

살을 에는 추위는 가축들도 견디기 힘듭니다.

축사의 소는 양지바른 곳으로 나와서 콧김만 뿜어냅니다.

<인터뷰> 라매화(강원도 철원군 갈말읍) : "일일이 난방을 해준다든가 이런 게 좀 어렵잖아요. 깔짚을 깔아주고 신경을 써도 사실은 걔네들이 너무 추워해서 불쌍해요."

설 연휴 많은 눈이 내린 강원도지역은 뒤이은 한파로 겨울의 절정을 이뤘습니다.

KBS 뉴스 하초희입니다.
  • 꽁꽁 언 강원도…‘영하 20도’ 한파 직격
    • 입력 2017-01-31 18:14:12
    • 수정2017-01-31 18:20:28
    6시 뉴스타임
<앵커 멘트>

연휴 동안 계속된 눈에 골치를 앓던 강원 북부지역은 이번엔 영하 20도 한파를 맞았습니다.

한탄강 직탕폭포도 꽁꽁 얼어붙었고 사람도 가축도 온통 움츠렸습니다.

하초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너비 80미터의 직탕폭포입니다.

거세게 쏟아지던 물줄기가 연일 계속되는 혹한에 얼어붙었습니다.

거대한 얼음덩이 속에서 쏟아지는 얼음물.

살을 파고드는 추위를 실감할 수 있습니다.

영하 20도를 오르내리는 한파가 계속되면서 한탄강도 꽝꽝 얼었습니다.

오늘 강원도 철원군 김화읍의 수은주는 영하 22도까지 내려갔습니다.

계속된 한파에 사람들이 외출을 줄이면서 시내 거리도 한산한 모습입니다.

인적이 뚝 끊기면서 시장상점도 아예 문을 닫아 썰렁합니다.

산골 마을 주택에는 50cm가 넘는 대형 고드름이 주렁주렁 열렸습니다.

<인터뷰> 최춘화(강원도 철원군 갈말읍) : "여기는 춥잖아요. 항상. 눈이 오고 하니까. 많이 추워서 꼼짝 안 하고 그냥 집에만 계시는 거에요."

살을 에는 추위는 가축들도 견디기 힘듭니다.

축사의 소는 양지바른 곳으로 나와서 콧김만 뿜어냅니다.

<인터뷰> 라매화(강원도 철원군 갈말읍) : "일일이 난방을 해준다든가 이런 게 좀 어렵잖아요. 깔짚을 깔아주고 신경을 써도 사실은 걔네들이 너무 추워해서 불쌍해요."

설 연휴 많은 눈이 내린 강원도지역은 뒤이은 한파로 겨울의 절정을 이뤘습니다.

KBS 뉴스 하초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6시 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