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자 해외로!” 프로야구 전지훈련 출발
입력 2017.01.31 (18:12) 수정 2017.01.31 (18:25) 6시 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두 달 간의 비활동기간을 끝낸 프로야구가 다시 기지개를 켭니다.

오늘 한화와 기아가 나란히 일본 오키나와로 떠나는 등 전지훈련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마치 방학을 마치고 돌아온 학생들처럼 선수들이 반갑게 인사를 나눕니다.

공교롭게 같은 비행기를 타고 전훈지인 일본 오키나와로 떠나는 한화와 기아 선수들입니다.

<인터뷰> 이용규(한화) : "같은 장소에서 캠프를 치르기 때문에 전혀 낯설지 않고, 워낙 안면있는 선수들이 많아서 이걸 계기로 인사도 할 수 있고 좋은 것 같습니다."

2년 연속 한국시리즈 우승팀 두산이 가장 먼저 호주 시드니로 떠난 가운데, SK는 미국 플로리다, 삼성은 괌에서 각각 구슬땀을 흘리게 됐습니다.

장정석 감독이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넥센과 롯데, LG 등 가장 많은 5개팀이 애리조나에 나란히 1차 전훈 캠프를 차리게 됩니다.

올해부터는 비활동 기간이 늘면서 보름 정도 전훈이 늦게 시작됨에 따라 스프링캠프가 더욱 중요해졌습니다.

<인터뷰> 장정석(넥센 감독) : "선수들이 겨울 내내 준비 잘 했다고 믿고 있거든요. 이번 캠프 기간에 컨디셔닝 잘 해서 개막전에 맞춰서 부상 선수 없이 준비 잘 해서 돌아오도록 하겠습니다."

열 개 구단은 오는 3월 14일 시범경기 개막까지 해외에서 강도높은 담금질을 이어갑니다.

스프링캠프를 시작으로 새로운 출발을 알린 프로야구가 또다른 명승부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가자 해외로!” 프로야구 전지훈련 출발
    • 입력 2017-01-31 18:16:07
    • 수정2017-01-31 18:25:17
    6시 뉴스타임
<앵커 멘트>

두 달 간의 비활동기간을 끝낸 프로야구가 다시 기지개를 켭니다.

오늘 한화와 기아가 나란히 일본 오키나와로 떠나는 등 전지훈련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마치 방학을 마치고 돌아온 학생들처럼 선수들이 반갑게 인사를 나눕니다.

공교롭게 같은 비행기를 타고 전훈지인 일본 오키나와로 떠나는 한화와 기아 선수들입니다.

<인터뷰> 이용규(한화) : "같은 장소에서 캠프를 치르기 때문에 전혀 낯설지 않고, 워낙 안면있는 선수들이 많아서 이걸 계기로 인사도 할 수 있고 좋은 것 같습니다."

2년 연속 한국시리즈 우승팀 두산이 가장 먼저 호주 시드니로 떠난 가운데, SK는 미국 플로리다, 삼성은 괌에서 각각 구슬땀을 흘리게 됐습니다.

장정석 감독이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넥센과 롯데, LG 등 가장 많은 5개팀이 애리조나에 나란히 1차 전훈 캠프를 차리게 됩니다.

올해부터는 비활동 기간이 늘면서 보름 정도 전훈이 늦게 시작됨에 따라 스프링캠프가 더욱 중요해졌습니다.

<인터뷰> 장정석(넥센 감독) : "선수들이 겨울 내내 준비 잘 했다고 믿고 있거든요. 이번 캠프 기간에 컨디셔닝 잘 해서 개막전에 맞춰서 부상 선수 없이 준비 잘 해서 돌아오도록 하겠습니다."

열 개 구단은 오는 3월 14일 시범경기 개막까지 해외에서 강도높은 담금질을 이어갑니다.

스프링캠프를 시작으로 새로운 출발을 알린 프로야구가 또다른 명승부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6시 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