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권, 반기문 ‘개헌협의체' 비판
입력 2017.01.31 (19:02) 수정 2017.01.31 (19:43) 정치
야권은 31일(오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대선 전 개헌을 목표로 '개헌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여야 정치권에 제안한 데 대해 "관심없다"며 일제히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 측 김경수 의원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국민의 요구와 동떨어진 정치권만의 이합집산에는 관심이 없다"며 "국민은 지금 개헌이 아니라 개혁을 원한다"고 선을 그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의 대변인 격인 이용주 의원은 구두논평을 통해 "개헌의 필요성은 공감한다"면서도 "개헌문제는 국회 헌법개정특별위원회가 구성돼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데, 개헌협의체 구성을 논의하기에는 이르다"고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이재명 성남시장 측 민주당 제윤경 의원은 "반 전 총장은 국정농단의 책임을 져야 할 세력에 속한다. 개헌협의체 논의를 꺼낼 주체가 아니다"라며 "단지 큰 자리에 계셨다는 유명세만 갖고 억지스러운 통합을 말하는 건 작위적"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안희정 충남지사의 대변인 격인 박수현 전 의원은 "반 전 총장은 개헌을 통해 이루고자 하는 대한민국의 구체적인 모습부터 밝혀야한다"며 "자칫 개헌 논의가 반 전 총장 개인의 지지율 반등이나 정계개편의 도구로 이용돼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은 "대선 전 개헌이 필요하다는 문제인식에는 일정 부분 공감하지만 '개헌추진협의체'를 제안하면서 국정농단 세력인 새누리당을 제외하지 않는 것과 국민 기본권 확대와 합의제 민주주의 실현을 포함한 넓은 개헌이 아닌 권력구조만 바꾸자는 좁은 개헌에 머물고 있다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논평을 내고 "반 전 총장이 '개헌협의체'와 '촛불 변질'을 동시에 말하는 건 모순"이라며 "개헌 논의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걱정하는 순수한 마음에서 출발해야지, 반문(반문재인)연대와 같은 정략적 목적으로 활용하려는 개헌협의체는 옳지 않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반 전 총장 본인의 정치교체 계획을 제시해야지 계속 '기구'만 제안하는 건 옳지 않다"며 "지지율이 떨어지니까 고육지책을 쓰는 것인가. 번지수를 잘못 찾은 것 같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김경진 수석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반 전 총장은 정당 대표도, 국회의원도 아닌데 개헌 관련 기구를 언급할 자격이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며 "개헌 논의는 외부 기구가 아닌 국회 내 개헌특위에서 추진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 야권, 반기문 ‘개헌협의체' 비판
    • 입력 2017-01-31 19:02:05
    • 수정2017-01-31 19:43:01
    정치
야권은 31일(오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대선 전 개헌을 목표로 '개헌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여야 정치권에 제안한 데 대해 "관심없다"며 일제히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 측 김경수 의원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국민의 요구와 동떨어진 정치권만의 이합집산에는 관심이 없다"며 "국민은 지금 개헌이 아니라 개혁을 원한다"고 선을 그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의 대변인 격인 이용주 의원은 구두논평을 통해 "개헌의 필요성은 공감한다"면서도 "개헌문제는 국회 헌법개정특별위원회가 구성돼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데, 개헌협의체 구성을 논의하기에는 이르다"고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이재명 성남시장 측 민주당 제윤경 의원은 "반 전 총장은 국정농단의 책임을 져야 할 세력에 속한다. 개헌협의체 논의를 꺼낼 주체가 아니다"라며 "단지 큰 자리에 계셨다는 유명세만 갖고 억지스러운 통합을 말하는 건 작위적"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안희정 충남지사의 대변인 격인 박수현 전 의원은 "반 전 총장은 개헌을 통해 이루고자 하는 대한민국의 구체적인 모습부터 밝혀야한다"며 "자칫 개헌 논의가 반 전 총장 개인의 지지율 반등이나 정계개편의 도구로 이용돼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은 "대선 전 개헌이 필요하다는 문제인식에는 일정 부분 공감하지만 '개헌추진협의체'를 제안하면서 국정농단 세력인 새누리당을 제외하지 않는 것과 국민 기본권 확대와 합의제 민주주의 실현을 포함한 넓은 개헌이 아닌 권력구조만 바꾸자는 좁은 개헌에 머물고 있다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논평을 내고 "반 전 총장이 '개헌협의체'와 '촛불 변질'을 동시에 말하는 건 모순"이라며 "개헌 논의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걱정하는 순수한 마음에서 출발해야지, 반문(반문재인)연대와 같은 정략적 목적으로 활용하려는 개헌협의체는 옳지 않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반 전 총장 본인의 정치교체 계획을 제시해야지 계속 '기구'만 제안하는 건 옳지 않다"며 "지지율이 떨어지니까 고육지책을 쓰는 것인가. 번지수를 잘못 찾은 것 같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김경진 수석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반 전 총장은 정당 대표도, 국회의원도 아닌데 개헌 관련 기구를 언급할 자격이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며 "개헌 논의는 외부 기구가 아닌 국회 내 개헌특위에서 추진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