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진보 교육감 국정교과서 최종본 반발
입력 2017.01.31 (19:07) 수정 2017.01.31 (19:43) 사회
국정 역사교과서 최종본이 오늘(31일) 발표된 가운데, 진보 성향의 교육감들이 일제히 국정교과서를 폐기하라며 반발했다.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은 이날 논평을 내고 "국정 역사교과서의 가장 큰 문제는 정책 그 자체"라면서 "약간의 수정 보완을 했지만, 도저히 수용할 수 없어 지금이라도 폐기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조 교육감은 또, "국민들이 지적해 준 후에야 수정할 수 있는 집필진들에 의해 쓰인 교과서라는 것이 부끄럽다"며 "한두 구절 덧붙여 비판 거리를 없앴다"고 덧붙였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도 "교육부는 교육과 학교현장에 혼란을 만들지 말라"며 "국정 역사교과서는 국민의 뜻에 따라 즉각 폐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교육감은 검정 집필기준에 대해서 "납득할 수 없고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하고, '국정교과서 금지법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했다.

장휘국 광주교육감은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현장 검토본에서 문제가 됐던 내용을 대부분 수정하지 않고 단순히 오·탈자나 사진을 수정하는 수준에 그쳤다"고 밝혔고, 김석준 부산시교육감은 "학교에 국정과 검정교과서를 혼용하겠다는 것은 다수의 국정교과서를 만들겠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민병희 강원도교육감은 "학부모, 시민사회단체와의 소통과 연대를 통해 국정교과서 폐기 및 2015 교육과정 개정 운동에 나서겠다"며 밝히기도 했다.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도 '국정 역사교과서 철회, 국정교과서 금지법 통과, 2015 교육과정 개정' 등의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교육감협의회 관계자는 "국정교과서는 교과서 내용보다도 정책 자체가 갖는 문제가 있다"며 "국정교과서의 전면적인 철회를 요구하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 진보 교육감 국정교과서 최종본 반발
    • 입력 2017-01-31 19:07:23
    • 수정2017-01-31 19:43:32
    사회
국정 역사교과서 최종본이 오늘(31일) 발표된 가운데, 진보 성향의 교육감들이 일제히 국정교과서를 폐기하라며 반발했다.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은 이날 논평을 내고 "국정 역사교과서의 가장 큰 문제는 정책 그 자체"라면서 "약간의 수정 보완을 했지만, 도저히 수용할 수 없어 지금이라도 폐기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조 교육감은 또, "국민들이 지적해 준 후에야 수정할 수 있는 집필진들에 의해 쓰인 교과서라는 것이 부끄럽다"며 "한두 구절 덧붙여 비판 거리를 없앴다"고 덧붙였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도 "교육부는 교육과 학교현장에 혼란을 만들지 말라"며 "국정 역사교과서는 국민의 뜻에 따라 즉각 폐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교육감은 검정 집필기준에 대해서 "납득할 수 없고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하고, '국정교과서 금지법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했다.

장휘국 광주교육감은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현장 검토본에서 문제가 됐던 내용을 대부분 수정하지 않고 단순히 오·탈자나 사진을 수정하는 수준에 그쳤다"고 밝혔고, 김석준 부산시교육감은 "학교에 국정과 검정교과서를 혼용하겠다는 것은 다수의 국정교과서를 만들겠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민병희 강원도교육감은 "학부모, 시민사회단체와의 소통과 연대를 통해 국정교과서 폐기 및 2015 교육과정 개정 운동에 나서겠다"며 밝히기도 했다.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도 '국정 역사교과서 철회, 국정교과서 금지법 통과, 2015 교육과정 개정' 등의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교육감협의회 관계자는 "국정교과서는 교과서 내용보다도 정책 자체가 갖는 문제가 있다"며 "국정교과서의 전면적인 철회를 요구하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