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유엔사무총장에 “종업원 집단탈북은 납치” 서한
입력 2017.01.31 (19:11) 수정 2017.01.31 (19:45) 정치
북한이 유엔 사무총장에게 지난해 4월 중국 류경식당 북한 종업원들의 집단 탈북을 '납치'라고 재차 주장하면서 유엔의 역할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오늘(31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자성남 유엔 주재 북한 상임대표가 지난 27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발송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통신은 "편지는 공화국 여성 공민들에 대한 남조선당국의 집단유인 납치만행에 주의를 환기시키면서 이 행위는 응당 국제적 규탄을 받아야 할 현대판 인권유린행위이지만 지금까지도 무시되고 있다고 지적하였다"고 밝혔다.

서한은 탈북자 가족들도 지난해 5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보낸 사실을 상기시키면서 "2017년에 들어선 지금까지도 유엔이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회답조차 하지 않고 있는 데 대하여 실망감을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서한은 탈북여성 김련희 씨 역시 남한 당국에 끌려갔다고 주장하면서 그의 송환을 요구했다.

김 씨는 지난 2011년 6월 친척을 방문하기 위해 중국으로 여행을 갔다가 병을 얻었고, 치료를 받으려 탈북 브로커를 통해 한국에 밀입국했다가 브로커에게 여권을 빼앗기고 탈북자 서명을 하게 됐다고 주장해 왔다.

통신은 또, 서세평 스위스 제네바 주재 북한 대사도 지난 27일 각각 유엔 인권 최고대표와 유엔인권이사회(UNHRC) 의장에게 우리 정부가 탈북한 종업원들과 김씨를 돌려보내도록 힘써 달라고 요구하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고 전했다.
  • 北, 유엔사무총장에 “종업원 집단탈북은 납치” 서한
    • 입력 2017-01-31 19:11:01
    • 수정2017-01-31 19:45:33
    정치
북한이 유엔 사무총장에게 지난해 4월 중국 류경식당 북한 종업원들의 집단 탈북을 '납치'라고 재차 주장하면서 유엔의 역할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오늘(31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자성남 유엔 주재 북한 상임대표가 지난 27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발송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통신은 "편지는 공화국 여성 공민들에 대한 남조선당국의 집단유인 납치만행에 주의를 환기시키면서 이 행위는 응당 국제적 규탄을 받아야 할 현대판 인권유린행위이지만 지금까지도 무시되고 있다고 지적하였다"고 밝혔다.

서한은 탈북자 가족들도 지난해 5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보낸 사실을 상기시키면서 "2017년에 들어선 지금까지도 유엔이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회답조차 하지 않고 있는 데 대하여 실망감을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서한은 탈북여성 김련희 씨 역시 남한 당국에 끌려갔다고 주장하면서 그의 송환을 요구했다.

김 씨는 지난 2011년 6월 친척을 방문하기 위해 중국으로 여행을 갔다가 병을 얻었고, 치료를 받으려 탈북 브로커를 통해 한국에 밀입국했다가 브로커에게 여권을 빼앗기고 탈북자 서명을 하게 됐다고 주장해 왔다.

통신은 또, 서세평 스위스 제네바 주재 북한 대사도 지난 27일 각각 유엔 인권 최고대표와 유엔인권이사회(UNHRC) 의장에게 우리 정부가 탈북한 종업원들과 김씨를 돌려보내도록 힘써 달라고 요구하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