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계속되는 한파에 난방용품 때늦은 특수
입력 2017.01.31 (19:20) 수정 2017.02.01 (10:0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한파가 계속되면서 난방용품 판매가 뒤늦게 활기를 띠고 있습니다.

예년같으면 봄 상품이 나올 시기인데, 겨울 난방용품을 찾는 사람들이 다시 늘어난 겁니다.

조정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형마트의 한 의류 코너.

입춘을 앞두고 한창 봄 상품이 나올 때지만, 아직도 겨울옷이 손님을 맞습니다.

강추위가 계속되자 겨울 제품을 찾는 손님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민석(충남 천안시 입장면) : "날씨가 춥고 바람도 불고 귀도 시렵고 해서 따뜻한 모자를 하나 구입할까 해서 나왔어요."

초겨울에 많이 팔리던 전열기에도 고객이 몰립니다.

온풍기에 전기매트까지, 난방관련 상품들이 인기입니다.

한 온라인 쇼핑몰의 조사결과, 이달 양털조끼 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150% 이상, 소형 온풍기는 20% 이상 늘었습니다.

전기방석과 핫팩 등 방한용품 판매도 급증했습니다.

특히, 경제불황으로 인해 이런 문풍지 같은 난방비 절감에 직접 도움이 되는 용품들이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겨울용품의 인기가 이어지자 대형마트나 백화점 측도 봄 상품 전시를 미루고 판매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성형(대형마트 점장) : "문풍지나 외기를 차단하는 용품들이 많이 팔리고 있고요, 개인용으로 난방하기 위해서 핫팩이라든지 매출이 많이 올라가는.."

뒤늦게 찾아온 한파에 겨울용품들이 때늦은 특수를 누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정아입니다.
  • 계속되는 한파에 난방용품 때늦은 특수
    • 입력 2017-01-31 19:22:57
    • 수정2017-02-01 10:03:50
    뉴스 7
<앵커 멘트>

최근 한파가 계속되면서 난방용품 판매가 뒤늦게 활기를 띠고 있습니다.

예년같으면 봄 상품이 나올 시기인데, 겨울 난방용품을 찾는 사람들이 다시 늘어난 겁니다.

조정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형마트의 한 의류 코너.

입춘을 앞두고 한창 봄 상품이 나올 때지만, 아직도 겨울옷이 손님을 맞습니다.

강추위가 계속되자 겨울 제품을 찾는 손님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민석(충남 천안시 입장면) : "날씨가 춥고 바람도 불고 귀도 시렵고 해서 따뜻한 모자를 하나 구입할까 해서 나왔어요."

초겨울에 많이 팔리던 전열기에도 고객이 몰립니다.

온풍기에 전기매트까지, 난방관련 상품들이 인기입니다.

한 온라인 쇼핑몰의 조사결과, 이달 양털조끼 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150% 이상, 소형 온풍기는 20% 이상 늘었습니다.

전기방석과 핫팩 등 방한용품 판매도 급증했습니다.

특히, 경제불황으로 인해 이런 문풍지 같은 난방비 절감에 직접 도움이 되는 용품들이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겨울용품의 인기가 이어지자 대형마트나 백화점 측도 봄 상품 전시를 미루고 판매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성형(대형마트 점장) : "문풍지나 외기를 차단하는 용품들이 많이 팔리고 있고요, 개인용으로 난방하기 위해서 핫팩이라든지 매출이 많이 올라가는.."

뒤늦게 찾아온 한파에 겨울용품들이 때늦은 특수를 누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정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