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프랑스 대표, 미스 유니버스 왕관 차지
입력 2017.01.31 (20:32) 수정 2017.01.31 (21:01)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열린 미스 유니버스 선발대회에서 프랑스 대표, 이리스 미테네어가 1위를 차지했습니다.

1953년 이후 64년 만에 프랑스에서 미스 유니버스가 탄생한 건데요.

24살의 치대생인 그녀는 개방된 국경을 통해 세계를 더 많이 여행할 수 있다며 일부 서방국가의 난민 유입 봉쇄 정책을 에둘러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2위는 아이티의 라켈 펠리시어에게 돌아갔습니다.

그녀는 2010년 30만명의 희생자를 낸 아이티 대지진 생존자로 대지진이 자신의 삶을 가치있게 한 것은 물론 꿈의 실현을 위해 노력하게 만들었다고 말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프랑스 대표, 미스 유니버스 왕관 차지
    • 입력 2017-01-31 20:35:31
    • 수정2017-01-31 21:01:59
    글로벌24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열린 미스 유니버스 선발대회에서 프랑스 대표, 이리스 미테네어가 1위를 차지했습니다.

1953년 이후 64년 만에 프랑스에서 미스 유니버스가 탄생한 건데요.

24살의 치대생인 그녀는 개방된 국경을 통해 세계를 더 많이 여행할 수 있다며 일부 서방국가의 난민 유입 봉쇄 정책을 에둘러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2위는 아이티의 라켈 펠리시어에게 돌아갔습니다.

그녀는 2010년 30만명의 희생자를 낸 아이티 대지진 생존자로 대지진이 자신의 삶을 가치있게 한 것은 물론 꿈의 실현을 위해 노력하게 만들었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