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엘리베이터에 끼일 뻔한 아이, 발차기로 구한 엄마
입력 2017.01.31 (20:34) 수정 2017.01.31 (20:46)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아이가 열린 엘리베이터 문으로 다가갑니다.

잠시 뒤 문이 닫히려 하자 여성이 나타나 아이를 발로 찹니다.

말레이시아의 한 건물 CCTV에 잡힌 모습인데요.

세살배기 아이를 발로 찬 건 다름 아닌 친 엄마였습니다.

아이가 엘리베이터 문에 낄까봐 한 행동이었다는데요.

해당 건물의 관리인은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엘리베이터에 센서가 없어 아이가 위험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며 엄마가 잘 대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엘리베이터에 끼일 뻔한 아이, 발차기로 구한 엄마
    • 입력 2017-01-31 20:35:31
    • 수정2017-01-31 20:46:06
    글로벌24
아이가 열린 엘리베이터 문으로 다가갑니다.

잠시 뒤 문이 닫히려 하자 여성이 나타나 아이를 발로 찹니다.

말레이시아의 한 건물 CCTV에 잡힌 모습인데요.

세살배기 아이를 발로 찬 건 다름 아닌 친 엄마였습니다.

아이가 엘리베이터 문에 낄까봐 한 행동이었다는데요.

해당 건물의 관리인은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엘리베이터에 센서가 없어 아이가 위험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며 엄마가 잘 대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