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부 노후자금, 월 237만 원”…연금만으로 태부족
입력 2017.01.31 (21:22) 수정 2017.01.31 (21:3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은퇴 이후 노후를 보내는 데는 드는 적정 생활비는 얼마나 될까요?

50세 이상 중장년층을 상대로 조사해봤더니, 부부는 월 평균 273만원이 든다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국민연금 만으로는 턱없이 모자란 수준입니다.

국현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84살 홍정식 씨는 부부의 생활비를 조달하기 위해 지난해 40년 된 주택을 팔고 전세로 이사를 왔습니다.

<인터뷰> 홍정식(84살/서울시 마포구) : "오죽하면 집까지 팔았어요. 그걸 예금해 놓고 자꾸 쪼개 쓰고 생활비에 보태는 거지."

홍 씨 부부의 한 달 생활비를 계산해 봤습니다.

식비가 80~90만 원으로 가장 많고, 각종 공과금과 병원비, 경조사비 등을 합해 매달 2백만 원가량이 듭니다.

하지만 한 달 수입은 부부가 받는 국민연금 35만 원이 고작. 갈수록 적자가 늘어갑니다.

<인터뷰> 김명옥(74살/서울 마포구) : "(생활비를) 더 줄일 수는 없을 거 같아요. 물가가 너무 많이 올라 가지고 힘들더라고..."

국민연금공단 조사 결과 쉰 살 이상 중장년층이 생각하는 적정 노후생활비는 부부가 월 237만 원. 개인은 145만 원입니다.

최저 생활 유지에만 드는 비용도 부부는 월 174만 원, 개인은 104만 원이 필요하다고 답했습니다.

반면 20년 이상 국민연금을 가입한 사람이라 하더라도 수령액은 월평균 88만 원에 불과합니다.

최소 생활비에도 미치지 못하는 겁니다.

<인터뷰> 서옥주(73살/서울 마포구) : "국민연금 가지고 (안되죠). 아파트 관리비만 해도 3,40만 원 나오지 않습니까? 그것 갖고는 턱도 없죠."

결국, 은퇴를 한 뒤에도 별도의 소득원이 필요하다는 얘기지만 국내 65살 이상 노인의 절반 가까이는 매달 버는 돈이 50만 원 남짓에 불과한 실정입니다.

KBS 뉴스 국현호입니다.
  • “부부 노후자금, 월 237만 원”…연금만으로 태부족
    • 입력 2017-01-31 21:23:54
    • 수정2017-01-31 21:32:53
    뉴스 9
<앵커 멘트>

은퇴 이후 노후를 보내는 데는 드는 적정 생활비는 얼마나 될까요?

50세 이상 중장년층을 상대로 조사해봤더니, 부부는 월 평균 273만원이 든다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국민연금 만으로는 턱없이 모자란 수준입니다.

국현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84살 홍정식 씨는 부부의 생활비를 조달하기 위해 지난해 40년 된 주택을 팔고 전세로 이사를 왔습니다.

<인터뷰> 홍정식(84살/서울시 마포구) : "오죽하면 집까지 팔았어요. 그걸 예금해 놓고 자꾸 쪼개 쓰고 생활비에 보태는 거지."

홍 씨 부부의 한 달 생활비를 계산해 봤습니다.

식비가 80~90만 원으로 가장 많고, 각종 공과금과 병원비, 경조사비 등을 합해 매달 2백만 원가량이 듭니다.

하지만 한 달 수입은 부부가 받는 국민연금 35만 원이 고작. 갈수록 적자가 늘어갑니다.

<인터뷰> 김명옥(74살/서울 마포구) : "(생활비를) 더 줄일 수는 없을 거 같아요. 물가가 너무 많이 올라 가지고 힘들더라고..."

국민연금공단 조사 결과 쉰 살 이상 중장년층이 생각하는 적정 노후생활비는 부부가 월 237만 원. 개인은 145만 원입니다.

최저 생활 유지에만 드는 비용도 부부는 월 174만 원, 개인은 104만 원이 필요하다고 답했습니다.

반면 20년 이상 국민연금을 가입한 사람이라 하더라도 수령액은 월평균 88만 원에 불과합니다.

최소 생활비에도 미치지 못하는 겁니다.

<인터뷰> 서옥주(73살/서울 마포구) : "국민연금 가지고 (안되죠). 아파트 관리비만 해도 3,40만 원 나오지 않습니까? 그것 갖고는 턱도 없죠."

결국, 은퇴를 한 뒤에도 별도의 소득원이 필요하다는 얘기지만 국내 65살 이상 노인의 절반 가까이는 매달 버는 돈이 50만 원 남짓에 불과한 실정입니다.

KBS 뉴스 국현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