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트럼프 시대 개막
“샤이 트럼프?”…미국인 57%, 反이민 행정명령 찬성
입력 2017.01.31 (21:44) 수정 2017.01.31 (22:11) 국제
미국인 절반 이상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反)이민' 행정명령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30일(현지시간) 보수적 여론조사기관인 라스무센 리포츠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미 유권자 57%는 무슬림 7개국 출신 난민의 입국을 한시적으로 금지하는 데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대는 33%, 찬반을 결정하지 않았다고 답한 응답자는 10%였다.

특히, 공화당 지지자 82%와 특정 정당을 지지하지 않는 응답자 59%가 이번 조치에 찬성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지지자는 34%가 찬성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라스무센은 이 같은 결과가 지난해 8월 여론조사에서 테러리즘 수출 경력이 있는 지역 출신 이민자의 입국을 한시적으로 금지할 것을 요구한 트럼프 당시 후보자의 주장을 59%가 지지했던 것과 유사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2%가 연방 정부가 국내 이슬람 테러 위협에 충분히 집중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고, 오직 16%만이 미국이 테러 위협으로부터 완전히 안전하다고 판단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5∼26일 유권자 1천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 “샤이 트럼프?”…미국인 57%, 反이민 행정명령 찬성
    • 입력 2017-01-31 21:44:11
    • 수정2017-01-31 22:11:58
    국제
미국인 절반 이상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反)이민' 행정명령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30일(현지시간) 보수적 여론조사기관인 라스무센 리포츠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미 유권자 57%는 무슬림 7개국 출신 난민의 입국을 한시적으로 금지하는 데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대는 33%, 찬반을 결정하지 않았다고 답한 응답자는 10%였다.

특히, 공화당 지지자 82%와 특정 정당을 지지하지 않는 응답자 59%가 이번 조치에 찬성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지지자는 34%가 찬성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라스무센은 이 같은 결과가 지난해 8월 여론조사에서 테러리즘 수출 경력이 있는 지역 출신 이민자의 입국을 한시적으로 금지할 것을 요구한 트럼프 당시 후보자의 주장을 59%가 지지했던 것과 유사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2%가 연방 정부가 국내 이슬람 테러 위협에 충분히 집중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고, 오직 16%만이 미국이 테러 위협으로부터 완전히 안전하다고 판단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5∼26일 유권자 1천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