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속리산 겨울 비경…상고대·눈꽃 장관
입력 2017.01.31 (21:44) 수정 2017.01.31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 몇일 내린 눈에 강한 바람까지 이어지면서 속리산 국립공원 문장대 인근이 온통 눈 세상으로 변했습니다.

나뭇가지마다 피어난 눈꽃과 상고대도 장관입니다.

함영구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한 발작 한발작 조심스럽게 올라선 속리산 문장대.

해발 천 54미터 꼭대기 아래 온통 하얀 눈 세상이 펼쳐집니다.

수많은 나무들과 각양각색의 기암괴석들은 모두 백색의 옷으로 갈아입었습니다.

흰 설탕 가루를 붙여 놓은 듯한 나뭇가지들.

차가운 난간과 바위에도 솜사탕 같은 상고대가 피어났습니다.

<인터뷰> 이병국(속리산 등산객) : "눈이 맺혀서, 쌓여서 맺혀서 아주 좋았어요. 바위고 소나무, 주목나무 설경이 아주 최고에요."

영하 15도의 강추위와 살을 에는 듯한 칼바람이 만들어낸 상고대.

속리산에선 한 해 2~3일, 이맘때만 만날 수 있는 비경입니다.

<인터뷰> 변성연(국립공원관리공단 주임) : "나무서리라고도 불리는데요. 나뭇가지에 맺혀 있던 수증기가 일정 기온 이하로 떨어지면 얼면서 생기는 현상입니다."

속리산 국립공원 문장대는 자연의 선물 상고대가 만들어낸 겨울 동화의 풍경속에 빠져들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 속리산 겨울 비경…상고대·눈꽃 장관
    • 입력 2017-01-31 21:50:58
    • 수정2017-01-31 22:07:53
    뉴스 9
<앵커 멘트>

요 몇일 내린 눈에 강한 바람까지 이어지면서 속리산 국립공원 문장대 인근이 온통 눈 세상으로 변했습니다.

나뭇가지마다 피어난 눈꽃과 상고대도 장관입니다.

함영구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한 발작 한발작 조심스럽게 올라선 속리산 문장대.

해발 천 54미터 꼭대기 아래 온통 하얀 눈 세상이 펼쳐집니다.

수많은 나무들과 각양각색의 기암괴석들은 모두 백색의 옷으로 갈아입었습니다.

흰 설탕 가루를 붙여 놓은 듯한 나뭇가지들.

차가운 난간과 바위에도 솜사탕 같은 상고대가 피어났습니다.

<인터뷰> 이병국(속리산 등산객) : "눈이 맺혀서, 쌓여서 맺혀서 아주 좋았어요. 바위고 소나무, 주목나무 설경이 아주 최고에요."

영하 15도의 강추위와 살을 에는 듯한 칼바람이 만들어낸 상고대.

속리산에선 한 해 2~3일, 이맘때만 만날 수 있는 비경입니다.

<인터뷰> 변성연(국립공원관리공단 주임) : "나무서리라고도 불리는데요. 나뭇가지에 맺혀 있던 수증기가 일정 기온 이하로 떨어지면 얼면서 생기는 현상입니다."

속리산 국립공원 문장대는 자연의 선물 상고대가 만들어낸 겨울 동화의 풍경속에 빠져들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