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특검 “유재경 대사, 최순실 추천 인정”
입력 2017.01.31 (23:01) 수정 2017.01.31 (23:4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영수 특검팀이 최순실 씨가 미얀마 공적개발원조사업에서 이권을 취하려 한 혐의를 포착했다며 유재경 미얀마 대사를 오늘 소환했습니다.

유 대사는 조사 과정에서 최 씨의 추천으로 대사에 임명된 의혹을 인정했다고 특검이 말했습니다.

황경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입국해 바로 특검에 출석한 유재경 미얀마 대사는 취재진에게 누가 자신을 추천했는 지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유재경(미얀마 대사) : "이권을 생각해서 저를 그 자리에 앉혔다고 그러면 대단히 사람을 잘못봤다.."

유 대사는 그러나, 조사 과정에 최 씨가 자신의 대사 임명에 관여한 사실을 인정했다고 특검팀이 밝혔습니다.

<인터뷰> 이규철(특검보) : "(유 대사가) 최순실 씨를 여러 차례 만났고, 최 씨의 추천으로 대사가 됐다는 점은 현재 인정하고 있는 상황으로 파악됩니다."

특검은 정부가 추진했던 760억원 규모의 '미얀마 K타운' 사업에서 이권을 취하기 위해, 최 씨가 외교관 인사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특검 관계자는 최 씨가 한 민간업체를 '미얀마 K타운' 사업에 참여시켜 주는 대가로 해당 업체 지분 20%를 받은 정황도 파악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해당 업체 건물 관리인(음성변조) : "미얀마, 미얀마 사업 (관련된 회사)라는 것만 알고 있지 다른 건 몰라요."

특검은 유 대사가 형사처벌 대상이 아님을 분명히 한 반면, 최 씨에 대해서는 알선수재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받았습니다.

특검은 '미얀마 K타운' 사업이 실제 시행되지는 않았지만 대가를 받은 정황만으로도 알선수재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 특검 “유재경 대사, 최순실 추천 인정”
    • 입력 2017-01-31 23:05:31
    • 수정2017-01-31 23:43:12
    뉴스라인
<앵커 멘트>

박영수 특검팀이 최순실 씨가 미얀마 공적개발원조사업에서 이권을 취하려 한 혐의를 포착했다며 유재경 미얀마 대사를 오늘 소환했습니다.

유 대사는 조사 과정에서 최 씨의 추천으로 대사에 임명된 의혹을 인정했다고 특검이 말했습니다.

황경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입국해 바로 특검에 출석한 유재경 미얀마 대사는 취재진에게 누가 자신을 추천했는 지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유재경(미얀마 대사) : "이권을 생각해서 저를 그 자리에 앉혔다고 그러면 대단히 사람을 잘못봤다.."

유 대사는 그러나, 조사 과정에 최 씨가 자신의 대사 임명에 관여한 사실을 인정했다고 특검팀이 밝혔습니다.

<인터뷰> 이규철(특검보) : "(유 대사가) 최순실 씨를 여러 차례 만났고, 최 씨의 추천으로 대사가 됐다는 점은 현재 인정하고 있는 상황으로 파악됩니다."

특검은 정부가 추진했던 760억원 규모의 '미얀마 K타운' 사업에서 이권을 취하기 위해, 최 씨가 외교관 인사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특검 관계자는 최 씨가 한 민간업체를 '미얀마 K타운' 사업에 참여시켜 주는 대가로 해당 업체 지분 20%를 받은 정황도 파악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해당 업체 건물 관리인(음성변조) : "미얀마, 미얀마 사업 (관련된 회사)라는 것만 알고 있지 다른 건 몰라요."

특검은 유 대사가 형사처벌 대상이 아님을 분명히 한 반면, 최 씨에 대해서는 알선수재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받았습니다.

특검은 '미얀마 K타운' 사업이 실제 시행되지는 않았지만 대가를 받은 정황만으로도 알선수재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