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특검 ‘블랙리스트 대통령 공모’ 결론
입력 2017.01.31 (23:04) 수정 2017.01.31 (23:4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영수 특검팀이 블랙리스트 의혹과 공무원 부당 인사개입 의혹에 박근혜 대통령이 공모했다고 김종덕 전 장관 등의 공소장에 적시했습니다.

특검팀은 또,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를 위해 청와대와 사전 조율을 하고 있지만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최준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영수 특검팀이 블랙리스트 집행과 이에 저항하는 공무원 퇴출 과정에 박근혜 대통령이 김기춘 전 비서실장 등과 공모했다고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 등의 공소장에 적시했습니다.

특검팀은 박 대통령이 지난 2013년 9월 30일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김기춘 전 실장 등에게 "좌편향 문화예술계에 문제가 많다"는 취지로 발언한 정황을 파악했습니다.

이후 김 전 실장 주도로 지난 2014년 5월까지 3천 여개의 '문제 단체'와 8천여 명의 '좌편향 인사'에 대한 데이터베이스가 구축됐다는 내용도 공소장에 적시했습니다.

특검팀은 DB 구축이 끝난 뒤엔 김 전 실장과 박 대통령에게 서면 보고까지 됐다고 봤습니다.

특검팀은 또, 블랙리스트 운용에 소극적이었던 문체부 1급 공무원 3명에게 사표를 받는 과정에도 박 대통령이 관여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하지만, 박 대통령은 지난 25일 한 인터넷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블랙리스트 관여 의혹을 정면으로 부인했습니다.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와 관련해 특검팀은 청와대와 사전 조율을 하고 있지만 시기와 방식이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특검의 일정을 고려하면 다음 주 후반이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KBS 뉴스 최준혁입니다.
  • 특검 ‘블랙리스트 대통령 공모’ 결론
    • 입력 2017-01-31 23:07:42
    • 수정2017-01-31 23:43:13
    뉴스라인
<앵커 멘트>

박영수 특검팀이 블랙리스트 의혹과 공무원 부당 인사개입 의혹에 박근혜 대통령이 공모했다고 김종덕 전 장관 등의 공소장에 적시했습니다.

특검팀은 또,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를 위해 청와대와 사전 조율을 하고 있지만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최준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영수 특검팀이 블랙리스트 집행과 이에 저항하는 공무원 퇴출 과정에 박근혜 대통령이 김기춘 전 비서실장 등과 공모했다고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 등의 공소장에 적시했습니다.

특검팀은 박 대통령이 지난 2013년 9월 30일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김기춘 전 실장 등에게 "좌편향 문화예술계에 문제가 많다"는 취지로 발언한 정황을 파악했습니다.

이후 김 전 실장 주도로 지난 2014년 5월까지 3천 여개의 '문제 단체'와 8천여 명의 '좌편향 인사'에 대한 데이터베이스가 구축됐다는 내용도 공소장에 적시했습니다.

특검팀은 DB 구축이 끝난 뒤엔 김 전 실장과 박 대통령에게 서면 보고까지 됐다고 봤습니다.

특검팀은 또, 블랙리스트 운용에 소극적이었던 문체부 1급 공무원 3명에게 사표를 받는 과정에도 박 대통령이 관여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하지만, 박 대통령은 지난 25일 한 인터넷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블랙리스트 관여 의혹을 정면으로 부인했습니다.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와 관련해 특검팀은 청와대와 사전 조율을 하고 있지만 시기와 방식이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특검의 일정을 고려하면 다음 주 후반이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KBS 뉴스 최준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