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누리·바른정당, 각각 회의…‘반기문 불출마’ 대책 논의
입력 2017.02.02 (01:26) 정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일(어제) 대통령 선거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대선 구도가 요동치는 가운데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은 2일(오늘) 각각 비상대책위원회의와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향후 대선 정국에 대한 대책을 논의한다.

최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출마 가능성에 불을 지피던 새누리당은 반 전 총장의 불출마로 보수층의 지지가 황 권한대행에게 쏠릴 것으로 보고, 더욱 적극적으로 영입에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바른정당은 반 전 총장의 지지율이 당 내 대선 주자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에게 돌아갈 것으로 기대하고, 이에 따른 전략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
  • 새누리·바른정당, 각각 회의…‘반기문 불출마’ 대책 논의
    • 입력 2017-02-02 01:26:21
    정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일(어제) 대통령 선거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대선 구도가 요동치는 가운데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은 2일(오늘) 각각 비상대책위원회의와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향후 대선 정국에 대한 대책을 논의한다.

최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출마 가능성에 불을 지피던 새누리당은 반 전 총장의 불출마로 보수층의 지지가 황 권한대행에게 쏠릴 것으로 보고, 더욱 적극적으로 영입에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바른정당은 반 전 총장의 지지율이 당 내 대선 주자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에게 돌아갈 것으로 기대하고, 이에 따른 전략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