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선주자에게 듣는다/풀영상] ⑨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입력 2017.02.02 (01:33) 특별기획-대선주자에게 듣는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로 꼽히는 김부겸 의원은 탄핵 정국을 주도한 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이 힘을 합치는 공동정부론을 거듭 주장했다.

김부겸 의원은 1일(어제), KBS 특별기획 '대선주자에게 듣는다'에 출연해 "여야 4당 체제에서 단독 집권을 하더라도 민주당만으로는 개혁입법 처리 등을 제대로 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지도부와 지지율 선두를 달리고 있는 문재인 전 대표 등이 다른 야당에 먼저 손을 내밀 것을 촉구했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의 불출마 선언으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대선 출마 가능성이 거론되는 데 대해 김 의원은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또, 한일 위안부 합의는 재협상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사드 배치 문제는 찬성과 반대를 나눠 기정사실화하기 보다는 북핵을 막기 위해 중국의 태도 변화를 이끌 협상 카드로 활용하자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경제 노동 정책으로는 청년 기본소득 지급과 '동일노동 동일임금' 원칙을 제시했다.

현재 지지율이 낮다는 지적에 대해 김 의원은 "책임지려는 정치인이기 때문에
앞으로 평가가 달라질 것"이라며 "저는 뚝배기 같은 사람이다. 쉽게 달궈지지 않지만 달궈지면 국민들의 마음을 다 담겠다"고 강조했다.

오늘(2일) KBS-1TV 특별기획 '대선주자에게 듣는다'에는 남경필 경기지사가 출연한다.
  • [대선주자에게 듣는다/풀영상] ⑨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 입력 2017-02-02 01:33:34
    특별기획-대선주자에게 듣는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로 꼽히는 김부겸 의원은 탄핵 정국을 주도한 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이 힘을 합치는 공동정부론을 거듭 주장했다.

김부겸 의원은 1일(어제), KBS 특별기획 '대선주자에게 듣는다'에 출연해 "여야 4당 체제에서 단독 집권을 하더라도 민주당만으로는 개혁입법 처리 등을 제대로 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지도부와 지지율 선두를 달리고 있는 문재인 전 대표 등이 다른 야당에 먼저 손을 내밀 것을 촉구했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의 불출마 선언으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대선 출마 가능성이 거론되는 데 대해 김 의원은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또, 한일 위안부 합의는 재협상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사드 배치 문제는 찬성과 반대를 나눠 기정사실화하기 보다는 북핵을 막기 위해 중국의 태도 변화를 이끌 협상 카드로 활용하자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경제 노동 정책으로는 청년 기본소득 지급과 '동일노동 동일임금' 원칙을 제시했다.

현재 지지율이 낮다는 지적에 대해 김 의원은 "책임지려는 정치인이기 때문에
앞으로 평가가 달라질 것"이라며 "저는 뚝배기 같은 사람이다. 쉽게 달궈지지 않지만 달궈지면 국민들의 마음을 다 담겠다"고 강조했다.

오늘(2일) KBS-1TV 특별기획 '대선주자에게 듣는다'에는 남경필 경기지사가 출연한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