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섯 달치 월세 밀린 4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입력 2017.02.02 (02:40) 수정 2017.02.02 (02:46) 사회
다섯 달치 월세를 내지 못한 40대 남성이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1일 저녁 7시쯤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의 한 다세대주택 반지하에서 40대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특별한 직업 없이 혼자 살던 A씨는 다섯 달 동안 월세를 내지 못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사를 하기로 했는데 인기척이 없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집 주인이 목 맨 채 숨진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A씨가 '먼저 가서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며,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경찰은 날이 밝는 대로 A씨의 유족 등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 다섯 달치 월세 밀린 4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 입력 2017-02-02 02:40:28
    • 수정2017-02-02 02:46:07
    사회
다섯 달치 월세를 내지 못한 40대 남성이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1일 저녁 7시쯤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의 한 다세대주택 반지하에서 40대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특별한 직업 없이 혼자 살던 A씨는 다섯 달 동안 월세를 내지 못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사를 하기로 했는데 인기척이 없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집 주인이 목 맨 채 숨진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A씨가 '먼저 가서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며,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경찰은 날이 밝는 대로 A씨의 유족 등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