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트럼프 시대 개막
구테흐스 총장, 트럼프 반이민 행정명령 철회 요구
입력 2017.02.02 (02:55) 국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1일(현지시간) 난민과 무슬림 7개국 국민의 미국 입국을 한시적으로 금지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이민 행정명령에 대해 철회를 요구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행정명령은 미국과 다른 나라들을 보호하는 최선의 방법이 아니다"라면서 "이런 조처들을 조속히 없애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같은 조치는 우리의 기본 원칙들을 침해한다"며 "그 목적이 테러리스트의 미국 입국을 막기 위한 것이라면 이는 효과적이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유엔 수장이 유엔 활동의 최대 기여국인 미국 대통령의 결정을 정면 비판하면서 폐기를 요구한 것은 이례적이다.

세계 각국의 반발을 부르고 있는 이 행정명령은 난민의 미국 입국을 120일 동안 금지하고, 내전 중인 시리아 난민의 입국은 무기한으로 막는 내용을 담고 있다.

테러 위험이 있는 이라크 등 7개 무슬림 국가 국민의 미국 입국과 비자발급도 90일 동안 중단하도록 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의 이날 발언은 미국을 직접 언급하고 철회를 촉구했다는 점에서 전날보다 한층 강해졌다.

그는 전날 대변인실을 통해 배포한 성명에서 "각 국가는 테러단체 조직원의 침투를 막기 위해 국경을 책임 있게 관리할 권리와 의무가 있지만, 종교와 인종, 국적과 관련한 차별에 기반해서는 안 된다"고 말한 바 있다.
  • 구테흐스 총장, 트럼프 반이민 행정명령 철회 요구
    • 입력 2017-02-02 02:55:44
    국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1일(현지시간) 난민과 무슬림 7개국 국민의 미국 입국을 한시적으로 금지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이민 행정명령에 대해 철회를 요구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행정명령은 미국과 다른 나라들을 보호하는 최선의 방법이 아니다"라면서 "이런 조처들을 조속히 없애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같은 조치는 우리의 기본 원칙들을 침해한다"며 "그 목적이 테러리스트의 미국 입국을 막기 위한 것이라면 이는 효과적이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유엔 수장이 유엔 활동의 최대 기여국인 미국 대통령의 결정을 정면 비판하면서 폐기를 요구한 것은 이례적이다.

세계 각국의 반발을 부르고 있는 이 행정명령은 난민의 미국 입국을 120일 동안 금지하고, 내전 중인 시리아 난민의 입국은 무기한으로 막는 내용을 담고 있다.

테러 위험이 있는 이라크 등 7개 무슬림 국가 국민의 미국 입국과 비자발급도 90일 동안 중단하도록 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의 이날 발언은 미국을 직접 언급하고 철회를 촉구했다는 점에서 전날보다 한층 강해졌다.

그는 전날 대변인실을 통해 배포한 성명에서 "각 국가는 테러단체 조직원의 침투를 막기 위해 국경을 책임 있게 관리할 권리와 의무가 있지만, 종교와 인종, 국적과 관련한 차별에 기반해서는 안 된다"고 말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