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렉시트 발동안 영국 의회 첫 관문 통과
입력 2017.02.02 (05:18) 국제
영국 정부가 의회에 제출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발동안이 1일(현지시간) 의회의 첫 관문을 통과했다.

영국 하원은 리스본조약 50조에 따라 유럽연합 탈퇴 의사를 통보하는 권한을 총리에게 부여하는 '유럽연합법안' 논의 이틀째인 이날 오후 표결을 벌여 찬성 498표, 반대 114표로 해당 법안을 가결했다.

여당인 보수당 의원 거의 전원과 제1야당인 노동당 의원 대다수가 표결에서 찬성표를 던졌다.

다만 노동당 의원 수십여 명이 제러미 코빈 대표가 당론에 의해 내린 찬성투표 지침을 거부하고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관측된다.

노동당은 일단 찬성하고 내주 예정된 상임위원회 심의단계에서 법안 수정을 추구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유럽연합법안은 다음주로 예정된 하원 상임위 심의단계로 넘어갔다.

법안은 이 단계에서 수정 여부가 결정된 뒤 오는 8일 쯤 다시 하원 전체표결을 거친다.

영국 언론은 노동당이 브렉시트 발동을 가로막지 않겠다고 약속한 만큼 여기서도 법안이 무난히 통과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후 법안은 오는 20일 상원에 회부된다. 영국 정부는 오는 3월 초까지 법안 승인절차를 끝낸 뒤 오는 3월 말까지 EU에 탈퇴 의사를 공식 통보하고 2년간에 걸친 브렉시트 협상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메이 총리는 이날 하원에서 열린 '총리와의 질의응답'에서 브렉시트 협상을 위한 정부의 계획을 더 구체화한 백서를 2일 내놓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메이 총리는 EU 단일시장과 관세동맹에서 이탈하는 '하드 브렉시트'를 선언했다. 메이 총리는 대신 단일시장에 대한 최대한의 접근을 위해 포괄적인 자유무역협정(FTA)을 추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 브렉시트 발동안 영국 의회 첫 관문 통과
    • 입력 2017-02-02 05:18:18
    국제
영국 정부가 의회에 제출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발동안이 1일(현지시간) 의회의 첫 관문을 통과했다.

영국 하원은 리스본조약 50조에 따라 유럽연합 탈퇴 의사를 통보하는 권한을 총리에게 부여하는 '유럽연합법안' 논의 이틀째인 이날 오후 표결을 벌여 찬성 498표, 반대 114표로 해당 법안을 가결했다.

여당인 보수당 의원 거의 전원과 제1야당인 노동당 의원 대다수가 표결에서 찬성표를 던졌다.

다만 노동당 의원 수십여 명이 제러미 코빈 대표가 당론에 의해 내린 찬성투표 지침을 거부하고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관측된다.

노동당은 일단 찬성하고 내주 예정된 상임위원회 심의단계에서 법안 수정을 추구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유럽연합법안은 다음주로 예정된 하원 상임위 심의단계로 넘어갔다.

법안은 이 단계에서 수정 여부가 결정된 뒤 오는 8일 쯤 다시 하원 전체표결을 거친다.

영국 언론은 노동당이 브렉시트 발동을 가로막지 않겠다고 약속한 만큼 여기서도 법안이 무난히 통과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후 법안은 오는 20일 상원에 회부된다. 영국 정부는 오는 3월 초까지 법안 승인절차를 끝낸 뒤 오는 3월 말까지 EU에 탈퇴 의사를 공식 통보하고 2년간에 걸친 브렉시트 협상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메이 총리는 이날 하원에서 열린 '총리와의 질의응답'에서 브렉시트 협상을 위한 정부의 계획을 더 구체화한 백서를 2일 내놓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메이 총리는 EU 단일시장과 관세동맹에서 이탈하는 '하드 브렉시트'를 선언했다. 메이 총리는 대신 단일시장에 대한 최대한의 접근을 위해 포괄적인 자유무역협정(FTA)을 추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