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기문, 대선 불출마…“누구에도 힘 안 싣겠다”
입력 2017.02.02 (06:01) 수정 2017.02.02 (08:2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력 대권 주자로 꼽히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대통령 선거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정치교체를 이루고 국가통합을 이루려했던 순수한 뜻을 접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당 대표 예방을 위해 국회를 찾았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예상 못한 발언에, 기자회견장은 술렁였습니다.

<녹취> 반기문(전 유엔 사무총장) : "저는 제가 주도하여 정치교체를 이루고 국가통합을 이루려 했던 순수한 뜻을 접겠다는 결정을 했습니다."

위기에 처한 나라를 구하겠다는 일념에서 정치에 투신할 것을 심각히 고려했지만, 가혹한 현실을 절감했다고 토로했습니다.

<녹취> 반기문(전 유엔 사무총장) : "저의 순수한 애국심과 포부는 인격살해에 가까운 음해, 각종 가짜 뉴스로 인해서 정치 교체 명분은 실종되면서…."

또 일부 정치인의 이기주의적 태도도 극히 실망스러웠다며, 이들과 함께 길을 가는 것은 무의미하다는 판단에 이르렀다고 말했습니다.

대선 불출마로 실망을 준 데 대해선, 어떤 질책도 달게 받겠다며, 국민들에게 사죄의 뜻을 밝히고, 어떤 형태로든 국가에 기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반기문(전 유엔 사무총장) : "나라의 위기를 해결하고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위해 어떠한 방법으로든지 헌신하겠습니다."

귀갓길에 기자들과 만난 반 전 사무총장은 어떤 사람이 자리를 차지하면서 남의 기회를 막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해 일찌감치 불출마를 결정한 것이라며 특정 정파나 정당에 힘을 실을 계획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반기문, 대선 불출마…“누구에도 힘 안 싣겠다”
    • 입력 2017-02-02 06:02:10
    • 수정2017-02-02 08:20:0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유력 대권 주자로 꼽히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대통령 선거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정치교체를 이루고 국가통합을 이루려했던 순수한 뜻을 접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당 대표 예방을 위해 국회를 찾았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예상 못한 발언에, 기자회견장은 술렁였습니다.

<녹취> 반기문(전 유엔 사무총장) : "저는 제가 주도하여 정치교체를 이루고 국가통합을 이루려 했던 순수한 뜻을 접겠다는 결정을 했습니다."

위기에 처한 나라를 구하겠다는 일념에서 정치에 투신할 것을 심각히 고려했지만, 가혹한 현실을 절감했다고 토로했습니다.

<녹취> 반기문(전 유엔 사무총장) : "저의 순수한 애국심과 포부는 인격살해에 가까운 음해, 각종 가짜 뉴스로 인해서 정치 교체 명분은 실종되면서…."

또 일부 정치인의 이기주의적 태도도 극히 실망스러웠다며, 이들과 함께 길을 가는 것은 무의미하다는 판단에 이르렀다고 말했습니다.

대선 불출마로 실망을 준 데 대해선, 어떤 질책도 달게 받겠다며, 국민들에게 사죄의 뜻을 밝히고, 어떤 형태로든 국가에 기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반기문(전 유엔 사무총장) : "나라의 위기를 해결하고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위해 어떠한 방법으로든지 헌신하겠습니다."

귀갓길에 기자들과 만난 반 전 사무총장은 어떤 사람이 자리를 차지하면서 남의 기회를 막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해 일찌감치 불출마를 결정한 것이라며 특정 정파나 정당에 힘을 실을 계획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