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기문, 대선 불출마…“누구에도 힘 안 싣겠다”
입력 2017.02.02 (06:59) 수정 2017.02.02 (08:1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력 대권 주자로 꼽히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대통령 선거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정치교체를 이루고 국가통합을 이루려했던 순수한 뜻을 접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당 대표 예방을 위해 국회를 찾았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예상 못한 발언에, 기자회견장은 술렁였습니다.

<녹취> 반기문(전 유엔 사무총장) : "저는 제가 주도하여 정치교체를 이루고 국가통합을 이루려 했던 순수한 뜻을 접겠다는 결정을 했습니다."

위기에 처한 나라를 구하겠다는 일념에서 정치에 투신할 것을 심각히 고려했지만, 가혹한 현실을 절감했다고 토로했습니다.

<녹취> 반기문(전 유엔 사무총장) : "저의 순수한 애국심과 포부는 인격살해에 가까운 음해, 각종 가짜 뉴스로 인해서 정치 교체 명분은 실종되면서…."

또 일부 정치인의 이기주의적 태도도 극히 실망스러웠다며, 이들과 함께 길을 가는 것은 무의미하다는 판단에 이르렀다고 말했습니다.

대선 불출마로 실망을 준 데 대해선, 어떤 질책도 달게 받겠다며, 국민들에게 사죄의 뜻을 밝히고, 어떤 형태로든 국가에 기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반기문(전 유엔사무총장) : "나라의 위기를 해결하고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위해 어떠한 방법으로든지 헌신하겠습니다."

귀갓길에 기자들과 만난 반 전 사무총장은 어떤 사람이 자리를 차지하면서 남의 기회를 막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해 일찌감치 불출마를 결정한 것이라며 특정 정파나 정당에 힘을 실을 계획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반기문, 대선 불출마…“누구에도 힘 안 싣겠다”
    • 입력 2017-02-02 07:03:36
    • 수정2017-02-02 08:11:16
    뉴스광장
<앵커 멘트>

유력 대권 주자로 꼽히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대통령 선거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정치교체를 이루고 국가통합을 이루려했던 순수한 뜻을 접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당 대표 예방을 위해 국회를 찾았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예상 못한 발언에, 기자회견장은 술렁였습니다.

<녹취> 반기문(전 유엔 사무총장) : "저는 제가 주도하여 정치교체를 이루고 국가통합을 이루려 했던 순수한 뜻을 접겠다는 결정을 했습니다."

위기에 처한 나라를 구하겠다는 일념에서 정치에 투신할 것을 심각히 고려했지만, 가혹한 현실을 절감했다고 토로했습니다.

<녹취> 반기문(전 유엔 사무총장) : "저의 순수한 애국심과 포부는 인격살해에 가까운 음해, 각종 가짜 뉴스로 인해서 정치 교체 명분은 실종되면서…."

또 일부 정치인의 이기주의적 태도도 극히 실망스러웠다며, 이들과 함께 길을 가는 것은 무의미하다는 판단에 이르렀다고 말했습니다.

대선 불출마로 실망을 준 데 대해선, 어떤 질책도 달게 받겠다며, 국민들에게 사죄의 뜻을 밝히고, 어떤 형태로든 국가에 기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반기문(전 유엔사무총장) : "나라의 위기를 해결하고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위해 어떠한 방법으로든지 헌신하겠습니다."

귀갓길에 기자들과 만난 반 전 사무총장은 어떤 사람이 자리를 차지하면서 남의 기회를 막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해 일찌감치 불출마를 결정한 것이라며 특정 정파나 정당에 힘을 실을 계획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