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코드·맥시마·마세라티 등 19개 차종 5천여대 리콜
입력 2017.02.02 (07:54) 수정 2017.02.02 (08:13) 경제
혼다코리아, 한국닛산, FMK 등 7개 업체가 제작·수입·판매한 19개 차종 5천204대의 차량이 제작결함으로 리콜(시정조치)된다고 국토교통부가 2일 밝혔다.

혼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어코드 승용차 중 2011년 8월 2일부터 2012년 7월 26일까지 제작된 1천407대는 일본 다카타사의 부품을 사용한 운전석 에어백의 결함으로 리콜한다. 다카타 에어백은 작동 시 부품 일부가 파손되면서 금속 파편이 튀어 탑승자에게 상해를 입힐 위험이 있어 전 세계적으로 리콜이 이뤄지고 있다.

이 회사에서 수입·판매한 오딧세이 승용차는 뒷좌석을 고정하는 부품의 제작결함으로 주행 중 좌석이 움직여 탑승자를 다치게 할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 대상은 2012년 5월 29일부터 2015년 9월 9일까지 제작된 차량 1천172대다.

한국닛산에서 수입·판매한 맥시마 등 2개 차종 승용차는 브레이크 유압조정장치의 제작결함으로 주행 중 차량 안정성이 저하될 우려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6월 4일부터 지난해 8월 18일까지 제작된 986대의 차량이 리콜 대상에 해당한다.

FMK에서 수입·판매한 마세라티 기블리 S Q4 등 6개 차종 승용차는 기어 위치의 경고기능이 충분하지 않아 2013년 3월 15일부터 2014년 9월 18일까지 제작된 799대를 리콜 조치한다. 같은 회사에서 수입·판매한 마세라티 르반떼 S 승용차 중 작년 11월 21일부터 12월 21일까지 제작된 50대는 엔진제어장치 소프트웨어의 오류가 발견돼 리콜에 들어간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디스커버리 스포츠 등 2개 차종 승용차는 엔진 배선 결함으로 조향 성능 저하, 시동 꺼짐 등의 현상이 나타날 우려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지난해 7월 4일부터 10월 10일까지 제작된 차량 483대를 리콜한다.

이 회사의 이보크 등 2개 차종 승용차는 전방 완충장치를 고정하는 볼트의 조립 불량으로 주행 중 소음이 나고 조향 제어가 안 될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 대상은 작년 4월 8일부터 8월 25일까지 제작된 25대의 차량이다.

FCA코리아의 짚그랜드체로키 3.6 승용차 15대(제작일자 2015년 4월 13일∼작년 4월 21일)는 연료 호스 불량으로, 포르쉐코리아의 박스터 S 등 3개 차종 승용차 5대(제작일자 작년 9월 30일∼10월 12일)는 에어백(오토리브사 제품) 작동 불량으로 각각 리콜한다.

이밖에 모토 로싸에서 수입·판매한 두카티 스크램블러(scrambler) 등 2개 차종 이륜차는 사이드 스탠드의 안전장치가 오작동할 위험이 있어 2015년 4월 10일부터 지난해 11월 23일까지 제작된 262대 차량이 리콜 대상에 포함됐다.

리콜 대상인 차량의 소유자는 정해진 기간에 각사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 어코드·맥시마·마세라티 등 19개 차종 5천여대 리콜
    • 입력 2017-02-02 07:54:45
    • 수정2017-02-02 08:13:40
    경제
혼다코리아, 한국닛산, FMK 등 7개 업체가 제작·수입·판매한 19개 차종 5천204대의 차량이 제작결함으로 리콜(시정조치)된다고 국토교통부가 2일 밝혔다.

혼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어코드 승용차 중 2011년 8월 2일부터 2012년 7월 26일까지 제작된 1천407대는 일본 다카타사의 부품을 사용한 운전석 에어백의 결함으로 리콜한다. 다카타 에어백은 작동 시 부품 일부가 파손되면서 금속 파편이 튀어 탑승자에게 상해를 입힐 위험이 있어 전 세계적으로 리콜이 이뤄지고 있다.

이 회사에서 수입·판매한 오딧세이 승용차는 뒷좌석을 고정하는 부품의 제작결함으로 주행 중 좌석이 움직여 탑승자를 다치게 할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 대상은 2012년 5월 29일부터 2015년 9월 9일까지 제작된 차량 1천172대다.

한국닛산에서 수입·판매한 맥시마 등 2개 차종 승용차는 브레이크 유압조정장치의 제작결함으로 주행 중 차량 안정성이 저하될 우려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6월 4일부터 지난해 8월 18일까지 제작된 986대의 차량이 리콜 대상에 해당한다.

FMK에서 수입·판매한 마세라티 기블리 S Q4 등 6개 차종 승용차는 기어 위치의 경고기능이 충분하지 않아 2013년 3월 15일부터 2014년 9월 18일까지 제작된 799대를 리콜 조치한다. 같은 회사에서 수입·판매한 마세라티 르반떼 S 승용차 중 작년 11월 21일부터 12월 21일까지 제작된 50대는 엔진제어장치 소프트웨어의 오류가 발견돼 리콜에 들어간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디스커버리 스포츠 등 2개 차종 승용차는 엔진 배선 결함으로 조향 성능 저하, 시동 꺼짐 등의 현상이 나타날 우려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지난해 7월 4일부터 10월 10일까지 제작된 차량 483대를 리콜한다.

이 회사의 이보크 등 2개 차종 승용차는 전방 완충장치를 고정하는 볼트의 조립 불량으로 주행 중 소음이 나고 조향 제어가 안 될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 대상은 작년 4월 8일부터 8월 25일까지 제작된 25대의 차량이다.

FCA코리아의 짚그랜드체로키 3.6 승용차 15대(제작일자 2015년 4월 13일∼작년 4월 21일)는 연료 호스 불량으로, 포르쉐코리아의 박스터 S 등 3개 차종 승용차 5대(제작일자 작년 9월 30일∼10월 12일)는 에어백(오토리브사 제품) 작동 불량으로 각각 리콜한다.

이밖에 모토 로싸에서 수입·판매한 두카티 스크램블러(scrambler) 등 2개 차종 이륜차는 사이드 스탠드의 안전장치가 오작동할 위험이 있어 2015년 4월 10일부터 지난해 11월 23일까지 제작된 262대 차량이 리콜 대상에 포함됐다.

리콜 대상인 차량의 소유자는 정해진 기간에 각사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